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7일 09:4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전기, 총 15명 임원 승진…최초 여성임원 탄생

성과주의 원칙…이정원 상무, 전사 개발전략 수립 등 성과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8-12-06 14:53

삼성전기는 부사장 2명, 전무 3명, 상무 8명, 마스터 2명 등 총 15명의 임원 승진인사를 6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강사윤, 김두영 전무가 부사장으로 이태곤, 조국환, 조태제 상무가 전무로 승진했다. 신임 상무 8명과 신임 마스터 2명이 선임됐다.

이번 인사는 성과주의 인사 원칙에 따라 연구개발, 기술, 마케팅, 제조 등 주요 부문에서 고르게 승진자를 배출했다. 각 분야 최고의 전문성과 성장 잠재력을 보유하고 '현장중시'와 '실행력을 통한 가치창출', '미래준비'를 주도할 수 있는 우수 인재들이 승진했다.

또한 R&D 역량의 지속적 강화를 위해 연구개발에만 전념할 수 있는 마스터도 작년에 이어 신규로 2명을 선임했다.

특히 삼성전기는 창립 이래 최초의 여성 임원을 배출해 여성 인재들이 더욱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번 승진한 이정원 상무는 재료, 센서소자 개발 및 기술기획을 담당하며 전사 개발전략 수립, 융복합 개발과제 리딩 등의 공을 인정받아 임원으로 선임됐다.

삼성전기는 5G, 자율주행, AI와 같은 산업 변화속에서 기존 주력사업 및 신사업 경쟁력을 높여 최고의 글로벌 전자부품회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