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6일 15: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금통위 “완화기조 유지…경제상황 따라 추가조정여부 판단”

국내외 경제흐름 양호…국내경제 잠재성장률 수준 유지 전망
물가상승압력 크지 않아 “주요국 통화정책 등 리스크 유의”

신주식 기자 (winean@ebn.co.kr)

등록 : 2018-11-30 11:12

▲ ⓒ데일리안포토

1년 만의 금리인상을 결정한 금통위가 통화정책 완화기조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30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다음 통화정책방향을 결정할 때까지 한국은행 기준금리를 현재의 1.50%에서 1.75%로 상향 조정해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금리인상 배경으로 금통위는 국내외 경제의 양호한 흐름을 꼽았다.

세계경제 3분기 들어 성장세가 다소 약화되긴 했으나 대체로 양호한 성장흐름을 이어가고 있으며 일부 취약 신흥국의 금융불안도 다소 완화된 것으로 판단했다.

국내경제는 설비 및 건설투자의 조정이 지속됐으나 소비가 완만한 증가세를 이어가고 수출도 양호한 흐름을 지속하면서 대체로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세를 이어갔다는 것이 금통위의 설명이다.

금통위는 자료를 통해 “고용상황은 취업자수 증가규모가 소폭 늘어나는 등 부진이 다소 완화되는 모습을 보였고 국내경제의 성장흐름도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가 유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주가는 주요국 주가 하락, 미·중 무역분쟁 완화 기대 등에 따라 상당폭 하락 후 반등했고 장기시장금리 및 원/달러 환율은 하락했다”며 “가계대출은 10월 들어 증가규모가 확대됐고 주택가격은 정부 정책 영향으로 오름세가 둔화됐다”고 덧붙였다.

금통위는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돼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하겠으나 향후 성장과 물가 흐름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완화정도의 추가 조정 여부를 판단하고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 신흥국 경제상황,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등도 주의 깊게 살핀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