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7일 18:4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제약바이오協, 한-베트남 미래 협력 포럼 개최

식약처 "협력 사항 조속히 확정, 베트남 진출 최적 환경 조성"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8-11-29 17:43

한국과 베트남이 양국 제약산업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베트남 보건부 의약품국장 대표단과 협회 회관에서 '한국·베트남 제약분야 미래협력 포럼'을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베트남 보건부의 의약품국과 한국 제약산업계가 한자리에 모여 양국 제약산업의 공동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베트남의 보건부 의약품국장이 제약산업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포럼에 앞서 진행된 간담회에서 이정희 이사장은 "베트남과 한국 양국이 제약산업의 미래와 발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어 기대가 크다"며 "이번 포럼을 계기로 양국의 제약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부 뚜언 끄엉 베트남 보건부 의약품국장은 "한국과 베트남은 제약과 화장품, 의료기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베트남 제약분야의 잠재력을 소개하고, 한국이 제약산업을 어떤 식으로 발전시켜 왔는지를 확인하고자 한국을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간담회 직후 이어진 포럼에서 부 뚜언 끄엉 국장은 법인세율 인하 등 각종 세제혜택과 토지임대료 면제 등 자국의 산업우대정책과 인프라를 강조하며 한국 기업들이 더 활발하게 베트남 제약·바이오 업계에 투자, 진출할 것을 제안했다.

그는 "약사 등 베트남의 풍부한 보건의료 인력에 한국의 기술과 노하우를 결합한다면 큰 발전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투자 시 혜택과 관련해선 한국 제약기업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베트남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부 뚜언 끄엉 국장은 "조속한 시일 내에 양국 제약산업 협력에 관한 후속절차를 밟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 상호 협력을 위한 플랫폼 구축을 통해 지속적인 베트남 투자에 대한 논의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패널토론에서 김상봉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안전국장 직무대행은 "양국 간 협력가능한 사항을 조속히 확정해 베트남 진출을 계획하고 있는 제약기업들을 위한 최적의 환경을 만들겠다"고 화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