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9일 13:1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카드, 인력 감축…"구조조정 아니다"

200명 감축 전망…"퇴사직원 창업 돕는 CEO 플랜 운영, 의향 반영"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8-11-07 14:52

▲ ⓒ픽사베이
현대카드가 대규모 인력감축을 검토하고 있다. 현대카드가 감축 인원을 확정하면 대상 직원들은 회사의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으나, 결국은 퇴사를 해야 한다.

7일 한 카드사 노조위원장은 최근 카드사들의 인력조정과 관련해 "현대카드와 삼성카드는 노동조합이 없는 회사"라는 점을 주목했다.

금융권에 따르면 현대카드는 올 상반기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의 경영체질 개선 컨설팅 작업을 통해 현대캐피탈과 현대커머셜을 포함해 총 400명의 인력을 축소해야 한다는 안을 제시받았다.

감축 규모는 현대카드에서 200명, 현대캐피탈과 현대커머셜에서 각각 100명을 목표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랜드와 디지털을 제외한 나머지 부서가 대상이다. 올 상반기 기준 현대카드, 현대캐피탈, 현대커머셜의 정규직 규모는 1775명, 1855명, 469명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인력감축은)BCG에서 컨설팅한 제안 중 하나로, 정해진 바는 없다"면서도 "구조조정은 회사에서 인위적으로 하는 것이지만 인력감축은 회사가 인위적으로 나가라고 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구조조정과는 결이 다르다. 인력감축은 어느 회사나 업계가 어려우면 필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구조조정이나 희망퇴직이라는 단어가 아닌 '인력감축'에 무게를 싣는다. 일방적으로 퇴사를 요구하는 것이 아닌 직원과의 협의 과정이 포함된다는 설명이다.

현대카드 측은 퇴사직원의 창업을 돕는 'CEO 플랜'을 예로 들었다. 2015년부터 운영하는 프로그램으로, 창업 컨설팅 등을 통해 제2의 인생을 지원한다. 현재까지 이 프로그램을 이용해 약 70명 정도가 창업해 대표가 된 것으로 파악된다. 그러나 구조조정이나 인력감축이나 모두 퇴사를 전제로 하므로, 직장을 잃는 직원이 생긴다는 것은 변함이 없다.

전망대로라면 현대카드는 2001년 창사 후 17년 만에 규모급 인력감축이 이뤄지는 것이다. 정부의 카드수수료 인하 정책이 업계의 긴축을 야기하면서다. 정부는 2007년 8월부터 현재까지 카드수수료를 총 10차례 인하해 사실상 '매년'이 주기다. 여신전문업법에 따르면 카드수수료율은 3년마다 재산정해야 한다.

지난해 8개 전업 카드사의 연간 순이익은 1조2268억원으로 전년 대비 32.3%(5864억원) 급감했다. 금융당국의 기조로 인해 카드 부가서비스 축소로 수익성 악화를 방어하기는 힘들다. 2013년 1월 이후 신용카드의 부가서비스 축소와 관련한 약관 변경 승인 건수는 한 건도 없다.

결국 카드사가 꺼낼 수 있는 선택지는 '인건비 감축'이 유일하다시피 한 셈이다. 이에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는 이달 초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카드노동자 생계보장 및 고용불안 해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한 카드사 노조위원장은 "노조의 역할은 조합원의 생존권 보장, 고용안정이 가장 큰 존재목적"이라며 "정치권에서 주장하는 수수료 인하여력이라고 하는 부분이 실상은 없고 다 죽게 생겼으니 카드사 노조가 발 벗고 뛰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현대카드는 삼성카드와 함께 노조가 없는 회사로, 고용안정을 더욱 담보하기 힘들다는 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