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09:3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심각성 커진 '항생제 내성'…해결책은?

항생제 내성 감시체계·관리 필요
"혁신적 백신·진단개발 투자 활성화 돼야"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8-11-07 14:40

▲ 이재갑 교수가 한국화이자제약 프레스 유니버시티에서 교육 세션을 진행하고 있다. ⓒEBN

그람음성균(Gram-negative Bacteria) 등 항생제 내성(Anti-Microbial Resistance, AMR) 문제가 글로벌 공중 보건의 최대 위협으로 떠오른 가운데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패혈증 등 감염질환자의 생사에 영향을 미치는 항생제와 관련, 정부의 약가 중심 정책 보다 환자 중심의 산업 로드맵·시스템 구축이 핵심 골자다.

7일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이재갑 교수는 한국화이자제약 프레스 유니버시티에서 "항생제 내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결국 예방과 치료 조치가 중요하다"며 "항생제 내성 협력을 위한 선언과 산업 로드맵이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항생제는 세계 역사상 가장 중요한 의약자원"이라면서도 "그런데 병원체가 점차 변화해 항생제 효과에 저항할 수 있는 방식을 찾아내면서, 항생제 내성이 발생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항생제 내성 발생 시 폐렴·결핵과 같은 심각한 감염의 치료가 불가능할 수 있다. 병원에서 다제내성균(multi-drug resistant)에 의한 감염 위험이 높아 확산 속도도 치명적이다.

업계에서는 실제 장기 요병병원에서의 감염 4건 중 1건이 항생제 내성균에 의해 유발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 경우 사소한 감염과 부상도 치명적일 수 있다. 이미 전세계적으로 연간 항생제 내성으로 인한 사망자는 70만명에 이른다. 2050년에는 항생제 내성으로 인한 사망자가 전 세계 1000만명에 이를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특히 이 교수는 정부가 국민 건강 측면에선 장기적으로 끌고 나갈 수 있는 항생제 관련 로드맵을 구축, 그에 맞춰 정책적인 지원을 해줘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내성균 발달을 초래하는 무분별한 항생제 처방을 막고, 항생제 진단·백신 개선을 위한 이해 관계자들과의 협력이 필요하다"며 "제도적 인센티브를 통한 연구개발 촉진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항생제의 올바른 사용을 위한 스튜어드십 향상과 향생제 내성 감시체계를 통한 감염 관리장려, 그리고 혁신적인 항생제, 백신, 진단개발에 대한 투자가 활발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백신 접종은 감염 가능성을 원천 차단, 내성을 유발할 수 있는 항생제 사용의 필요성을 줄일 수 있다.

치료옵션 역시 중요한 사안이다. 항진균제, 항바이러스제, 항말라리아제 등 항생제 내성의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항감염제의 적절한 사용도 요구된다.

환자들의 의료접근성을 약화시키고 경제적인 부담을 가중시키는 현재의 정부 정책도 짚었다. 국내에 미출시된 다제내성균 치료 항생제가 실제로 많다는 사례를 들어 '비싼 약값'에 따른 치료 제한이 생긴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이 교수는 "높은 약가로 보험적용을 받지 못하는 항생제의 약가는 1일 90만원 정도"라며 "최소 10일은 복용해야 하는 환자는 1명당 900만원 이상을 부담해야 하는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보장성 강화 측면에서 항생제 개발 등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개발된 항생제를 신속허가 해주며 적정 약가를 책정해 가능한 한 빨리 환자들에게 처방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