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9일 16:5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 폴더블폰, 세계 최초라는 중국폰과 뭐가 다를까

삼성 폴더블폰, 인폴딩 방식 유력…플렉스파이는 아웃폴딩
디스플레이 터치감·무게, SW 접근성 등 삼성이 우위 전망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8-11-06 16:19

▲ 삼성전자가 모바일 페이스북 계정에 공개한 프로필 사진ⓒ삼성 모바일 페이스북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윤곽 공개가 임박함에 따라 세계 최초 폴더블폰 타이틀을 거머쥔 중국 로욜(Royole)의 플렉스파이(Flexpai)와의 차이점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오는 7~8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삼성개발자회의(SDC)에서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콘셉트 이미지와 UI(사용자인터페이스) 공개가 유력시되고 있다.

삼성전자가 지난 5일 삼성 모바일 페이스북 계정에 폴더블폰을 연상시키는 프로필 사진을 게재함에 따라 폴더블폰 공개가 임박한 것으로 관측된다. 이 사진은 영문 삼성 로고가 반으로 구부러진 모습을 형상화해 폴더블폰의 이미지를 암시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 스마트폰(가칭 갤럭시F)은 플렉스파이와는 달리 인폴딩, 즉 안으로 접는 방식을 채택할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에 플렉스파이는 아웃폴딩(밖으로 접는) 방식으로 디스플레이가 외부에 노출돼있어 손상 위험이 높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갤럭시F는 인폴딩 방식으로 내구성을 높일 것이란 분석이다.

▲ 중국 로욜이 공개한 세계 최초 폴더블폰 '플렉스파이'ⓒ로욜

갤럭시F와 플렉스파이의 디스플레이 크기는 유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F는 7.3인치 디스플레이가 장착되고 접으면 4.6인치 단말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플렉스파이는 7.8인치에 접었을 때 크기는 4인치다.

그러나 디스플레이 화면 터치감은 질적으로 차이가 날 것으로 보인다. 플렉스파이는 로욜이 자체 개발해 생산한 '찬이 2세대' 패널을 사용했다. 이에 대해 외신들은 "터치감이 좋지 않으며
표면이 매끄러워 보이지 않는다"며 혹평했다. 반면에 갤럭시F는 삼성디스플레이의 플렉시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를 탑재해 부드러운 터치감과 선명한 화질을 구현할 것으로 예상된다.

무게 면에서도 확연한 차이가 날 것으로 전망된다. 갤럭시F의 무게는 약 200g으로 알려졌다. 이는 플렉스파이(320g)보다 100g 더 가벼워 휴대성 면에서 우위를 점할 것으로 보인다. '

또한 갤럭시F는 퀄컴의 차세대 스냅드래곤 8150 프로세서로 구동되며 512GB 스토리지를 장착할 것으로 전망된다. 듀얼 심(SIM)을 지원하고 배터리 용량은 3000mAh~6000mAh 사이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플렉스파이도 사양은 이와 비슷하다. 스냅드래곤 8시리즈를 적용했으며 380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장착했다. 인공지능 이미지 알고리즘과 5G 애플리케이션 등도 지원한다.

그러나 주요 하드웨어 사양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 접근성도 갤럭시F가 높을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구글과 제휴해 갤럭시F용 안드로이드 UI(사용자인터페이스)를 개발하고 있다. 반면에 플렉스파이는 로욜이 자체 개발한 운영체제가 탑재돼 익숙치 않은 사용자환경과 호환성 문제가 지적되고 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이번 로욜의 폴더블폰 공개는 로욜의 플렉시블 OLED 패널 생산능력과 세트의 기술 완성도 등을 고려할 때, 향후 대량 상업생산의 목적보다는 내년 폴더블폰 시장 개화를 앞둔 현 시점에서 세계 최초 출시라는 타이틀에 초점을 둔 것으로 판단된다"며 "기술 완성도와 세트 디자인 등을 고려할 때 중국의 폴더블폰은 삼성전자가 5년 전에 공개한 수준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향후 폴더블폰 시장이 급성장하며 침체돼 있는 스마트폰 시장의 돌파구가 될 것이란 전망이다.김 연구원은 "내년에 출시될 폴더블폰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UX(사용자경험)와 노트북과 스마트폰이 결합된 편의성 등을 제공한다면 수요 창출은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며 "글로벌 폴더블폰 시장은 내년 300만대 수준에 불과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오는 2022년에는 50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추정돼 3년 만에 16배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