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3일 17:3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자수첩] 200만원짜리 아이폰과 완전자급제 실효성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11-05 08:07

최근 아이폰XS 등 애플 신작 스마트폰 3종이 출시됐다. 고가 논란에도 아이폰은 강했다.

인기가 예전같지 않다는 얘기를 비웃기라도 하듯 강남구 신사동 애플 가로수길 매장에는 이른 아침부터 아이폰 구매 고객 행렬이 줄을 이었다.

신작 중 아이폰XS Max 512GB는 출고가가 196만9000원으로 200만원에 육박한다. 한국 출고가격이 해외보다 비싸다는 지적에도 '애플 마니아'의 충성심은 흔들리지 않았다.

출시 첫날 이통 3사를 통해 개통된 아이폰XS·XS맥스·아이폰XR은 10만대를 조금 웃돈 것으로 추산됐다. 전작 아이폰8(10만대)과 비슷하고 아이폰X(7만대)보다는 많은 수준이다.

애플의 고가 전략은 통하고 있다. 아이폰 판매량은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급증했다. 애플은 올 3분기 매출 629억달러(약 71조원), 영업이익 141억달러(약 15조9700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동기대비 20%, 32% 증가했다.

아이폰을 비롯한 스마트폰 가격이 고공행진하면서 통신비 인하를 위해서는 출고가를 잡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부가 월 2만 원에 음성통화 200분, 데이터 1GB를 제공하는 보편요금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이통사들은 요금제 인하만으로 통신비를 잡을 수 없다고 주장한다.

국정감사에서는 통신비 인하를 위한 대책으로 나온 단말기 완전자급제와 분리공시제가 주요 쟁점이었다.

통상 소비자가 휴대폰 구매 시 받을 수 있는 공시지원금에는 이동통신사가 주는 보조금과 제조사가 주는 판매장려금이 포함된다. 분리공시제는 이 둘을 나눠서 알리자는 것이다.

분리공시제가 도입되면 소비자도 자신이 받는 보조금이 누구로부터 어떻게 나오는지 명확히 파악할 수 있다. 정부도 분리공시제 도입을 통해 스마트폰 출고가가 낮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애플은 별도 장려금을 지급하지 않는다. 타업체 스마트폰보다 아이폰의 지원금이 적은 이유다.

단말기 구매는 제조사에서, 통신서비스 가입은 이동통신사에서 별도로 하는 완전자급제 역시 실효성 논란이 일고 있다.

완전자급제가 시행되면 저렴한 해외 단말기가 많이 들어오고 제조사들간 가격경쟁을 통해 단말기 거품이 빠질 것이란 주장이 나오지만 이럴 가능성은 희박하다.

현재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삼성, 애플, LG 3사가 사실상 독과점을 형성하고 있다. 특히 애플은 자급제가 활성화된 해외시장에서도 고가전략을 유지하고 있다. 애플 입장에서 상대적으로 비중이 낮은 한국시장에서 가격경쟁을 할 이유가 없다.

지금 상황에서 완전자급제가 시행되면 통신비가 내려가긴 힘든 구조다. 완전자급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다양한 조치를 취하면서 선택은 소비자들에게 맡겨야 한다. 우선 자급제폰을 확대해 시장의 반응을 살피는 게 필요해 보인다.

단통법 이후에도 불투명한 가격구조가 여전한 만큼 이통 유통구조에 개혁이 필요하다는 데는 동의한다. 다만 섣불리 단말기 완전자급제의 도입은 소비자들의 부담만 커질 것이라는 걸 명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