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08:4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제네시스 3년간 20만대 '판매'…고급브랜드 입지 'UP'

10월 누계 판매량 6만8만522대 기록·연간 판매 8만대 넘길 듯
내년 G80 풀체인지 모델·첫 번째 SUV 모델 GV80 출시 예정

김지성 기자 (lazyhand@ebn.co.kr)

등록 : 2018-11-04 13:49

▲ 2019년형 G70 12.3인치 3D 클러스터ⓒ제네시스

현대자동차가 제네시스를 앞세워 고급차 브랜드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대형 세단인 G80을 필두로 해서 '제네시스' 브랜드가 출범 3년 만에 전 세계 판매 20만대를 넘어섰다.

4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제네시스 브랜드는 지난달 내수시장과 수출 시장을 합쳐 8429대를 판매하며 2015년 11월 브랜드 공식출범 후 글로벌 시장에서 누적 판매 20만6882대를 달성했다.

브랜드 출범 3년 만에 누적 판매량 20만대를 돌파했다. 제네시스는 출범 첫해 555대를 판매한 것을 시작으로 2016년 5만8916대, 2017년 7만8889대로 꾸준히 판매를 늘려왔다.

올해에도 1∼10월 누계 판매량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6.1% 증가한 6만8만522대를 기록하며 연간 판매 8만대를 넘길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판매량을 모델별로 보면 대형 세단인 G80가 내수와 수출을 합쳐 총 12만7283대로 제네시스 라인업 중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어 초대형 세단 G90(국내명 EQ900)가 5만2417대, 지난해 하반기 출시된 스포츠 세단 G70가 2만7182대로 뒤를 이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앞으로도 공격적인 신차 출시와 라인업 확장을 통해 판매를 본격적으로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이달 말 국내에서 종전 EQ900의 페이스리프트(부분 변경) 모델을 G90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출시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국내 차명을 해외와 동일하게 바꿔 출시되는 G90에 대해 신차급으로 디자인을 변경하고 대형 고급차 시장 내 지배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어 내년에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주력 모델인 G80 풀체인지(완전 변경) 모델과 함께 제네시스의 첫 번째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 GV80을 출시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브랜드 관계자는 "올해 말부터 내년까지 이어지는 제네시스 라인업의 경쟁력 강화는 고부가가치 차종의 판매 확대로 이어져 그룹 전체의 실적 회복과 수익성 향상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네시스는 앞으로 글로벌 인재를 영입해 전담 조직을 확대하고 2021년까지 제품 라인업을 총 6종으로 확대해 고급차 브랜드의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