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20일 08:4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세계, 온라인 사업 1조 투자…내년 통합 법인 출범

해외 투자 운용사와 '온라인 신설 법인 신주 인수 계약'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8-10-31 15:42

▲ ⓒ연합뉴스

신세계그룹이 온라인 사업에 투입할 1조원의 투자 유치를 확정했다.

신세계그룹은 31일 온라인 신설법인 신주 인수 계약 체결 발표식을 열고 해외 투자운용사 어피니티(Affinity), 비알브이(BRV) 등 2곳과 온라인 사업을 위한 투자 유치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발표식에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이철주 어피니티 부회장, 윤관 비알브이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투자금액은 1조원은 온라인 신설법인 출범 시 7000억원이 1차적으로 투입되고, 이후 3000억원이 추가적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신세계그룹은 올 연말까지 ㈜신세계와 ㈜이마트로부터 온라인 사업을 각각 물적 분할한 후, 내년 1분기 이 두 법인을 합병해 새로운 온라인 법인을 신설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양사는 오는 12월 분할계획서 승인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 체결로 신세계그룹의 온라인 통합 플랫폼 SSG.COM 내 핵심 콘텐츠인 신세계몰과 이마트몰의 완전 통합 체계가 완성돼 통합 투자, 단일화된 의사 결정, 전문성 강화 등 시너지 효과를 그룹 측은 기대하고 있다.

신세계그룹은 온라인법인에 대한 투자도 지속 확대할 방침이다.

온라인 신설법인의 물류 및 배송인프라와 상품경쟁력, IT기술 향상에 1조7000억원을 투자해 2023년까지 매출 10조원을 달성해 국내 온라인 1위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시장상황 등을 면밀히 살펴 필요할 경우 M&A도 고려한다는 방침이다.

이중 온라인 사업의 핵심 경쟁력 강화를 위해 물류 및 배송 인프라 확대에 투자를 우선적으로 집중한다. 보정과 김포에 운영중인 대규모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NE.O)를 확대하는 것은 물론, 점포 내 운영 중인 P.P센터(상품을 바로 포장하는 곳) 역시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재 김포에 신설중인 최첨단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NE.O 003'은 약 30%의 공정율로, 내년 하반기 본격 가동을 시작한다.

또 이마트 전략상품과 신세계백화점의 프리미엄 상품은 물론, SSG.COM만의 온라인 전용상품을 대폭 확대해 상품 경쟁력을 높인다. 이커머스 관련 IT기술력 개발에도 투자를 집중해 상품 선택부터 결제까지 최적화된 쇼핑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정용진 부회장은 "지금까지 신세계그룹의 성장을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가 담당해 왔다면, 앞으로의 성장은 신설되는 온라인 신설법인이 이끌게 될 것"이라며 "그룹의 핵심 역량을 모두 집중해 온라인 사업을 백화점과 이마트를 능가하는 핵심 유통 채널로 성장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그룹이 1조원의 대규모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하게 된 배경은 해외투자자들이 신세계그룹 온라인 사업의 성장세와 발전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특히 2014년 SSG.COM으로 그룹 내 온라인 사업을 통합한 이후, 지난해 매출 2조원을 돌파 하는 등 해마다 20~30%의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이 이번 투자 유치에 긍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평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