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8일 23:1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마트, 美 가습기 1위 '크레인' 독점판매 계약

지난해 독일 분유 브랜드 '압타밀' 이어 두번째
하반기 이후 공기청정기 등 다양한 가전제품 도입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8-10-11 17:15

▲ 11일 오전 서울 성동구 이마트 본사 19층 대회의실에서 이마트-크레인 독점판매 본계약 체결식이 진행된 가운데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 매티어스(Matthias) 크레인社 회장이 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이마트]
이마트가 미국 내 가습기 판매 1위 브랜드인 '크레인'(Crane)을 국내에 선보인다.

이마트는 11일 서울 성수동 본사에서 '크레인' 브랜드를 국내시장에 독점적으로 판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크레인은 가습기를 주력으로 하는 미국의 생활가전 브랜드다. 미국에서는 이방카 트럼프, 제시카 알바 등 많은 셀럽들이 애용하는 가습기로 유명하다. 가습기 외에도 공기청정기, 히터, 선풍기, 스탠드 등 다양한 소형 가전제품을 전 세계에 판매하고 있다.

이마트가 해외 브랜드 독점 수입에 나서는 것은 2017년 독일 분유 브랜드 '압타밀'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압타밀을 국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시킨 경험을 바탕으로 크레인을 통해 국내 소형 가전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킨다는 계획이다.

이마트는 가습기 및 히터 판매가 본격적으로 이뤄지는 이번 10월부터 가습기, 히터 등 20여 종의 크레인 제품을 판매한다. 크레인의 대표 상품인 물방울 모양 가습기, 동물 모양 가습기를 비롯해 모던한 디자인의 히터 등 다양한 상품을 선별해 선보일 계획이다. 또 올해 하반기 이후에는 공기청정기, 선풍기 등 다양한 가전제품을 도입한다.

이마트는 크레인 제품들이 외부 유통채널에도 입점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판로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