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3일 08:4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감 2018] 윤영일 의원 "LH 부채, 2022년까지 19조5000억원 폭증"

"정부의 적극적인 예산지원 필요"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8-10-11 16:13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부채가 폭증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주거복지로드맵상 장기 공공임대주택 공급으로 LH의 부채는 지난 2017년 130조9000억원에서 오는 2022년 150조4000억원으로 19조5000억원이 증가할 수도 있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1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민주평화당 윤영일 의원이 LH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장기공공임대주택 공급계획에 따른 LH 재정부담 계획' 자료에 따르면 정부의 주거복지로드맵상 LH가 공급하기로 돼 있는 임대주택은 올해부터 2022년까지 총 57만1000가구다. 임대주택을 공급하는데 필요한 재원은 51조3000억원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건설임대 32조원(28만가구), 매입임대 19조3000억원(14만8000가구), 전세임대 14조4000억원(17만6000가구)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했다.

장기 공공임대주택 공급에 필요한 재원 51조3000억원 중 정부출자 12조원(23%), 기금융자 15조4000억원(30%), 임대보증금 10조7000억원(21%), LH가 13조2000억원(26%)을 부담한다.

이로 인해 LH 총 부채는 지난해 130조9000억원에서 2022년 150조4000억원으로 19조5000억원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자부담부채는 같은 기간 76조3000억원에서 78조8000억원으로 2조5000억원 증가한다.

문제는 LH가 임대주택을 공급할수록 부채가 쌓이는 구조로 정책이 설계됐다는 점이다.

LH의 부채가 지금도 심각한 상황에서 재무건전성이 악화될 경우 정부의 임대주택공급에 차질을 빚을 우려가 있다. LH는 정부가 공급하기로 돼 있는 총 물량 69만5000가구 중 82%를 공급한다.

윤영일 의원은 "지속가능한 공공임대주택 확충을 위해서는 LH의 재정건전성 확보가 필수인데 정부 정책설계 시 이에 대한 고려가 부족했다"며 "지원단가 인상 등 정부의 적극적인 예산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또 "LH 자체 부채가 심각한 상황으로 뼈를 깎는 부채감축 노력을 통해 서민주거안정이라는 공적책임을 차질 없이 수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