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4일 11:4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부동산 전문가 46%, "1년 뒤 서울 집값 상승"

'KDI 경제동향' 설문조사...전문가 52% "취·등록세 완화해야"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8-10-11 06:00

부동산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1년 뒤에 서울 집값은 상승하겠지만, 비수도권은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특히 종합부동산세는 현행보다 강화하되 취·등록세는 완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11일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동향' 10월호에 실린 2018년 3분기 부동산시장 전문가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한 전문가 102명 중 46.1%는 1년 뒤 서울의 주택 매매가격이 현재보다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현재와 비슷(26.5%)하거나 하락(27.5%)한다는 응답도 상당한 비중을 차지해 전망의 불확실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수도권의 1년 뒤 주택매매가격에 대해서는 51.0%가 하락할 것이라는 응답을 내놨다.

전문가의 46.1%는 1년 뒤 서울 전세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지만, 비수도권 전세가격이 상승할 것이라는 전문가는 12.7%에 그쳤다.

또한, 3분기 서울의 주택매매가격 상승률에 대해 전문가의 52.9%는 '매우 높음'이라고 평가했고, '높음'이라는 응답도 37.3%에 달했다. 반면에 비수도권의 주택매매가격 상승률에 대해서는 '낮음' 또는 '매우 낮음'이라고 답한 비중이 52.9%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부동산 보유세에 대해서는 전반적으로 강화된 현행체제를 유지하거나 더욱 강화하자는 의견이 우세했다.

재산세는 현행유지 의견이 59%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지만, 종합부동산세에 대해서는 강화하자는 의견이 48%로 현행유지(42%)보다 높았다.

거래와 관련한 취·등록세에 대해서는 완화하자는 의견이 52%로 과반을 차지했고, 양도세의 경우에도 현행유지(39%)하거나 완화(37%)하자는 의견이 비슷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이 발표된 이후인 지난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학계·연구원·금융기관·건설사 등 전문가 100여 명을 상대로 진행됐다. 응답자는 102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