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4일 14:2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연내 수도권·부산·대구 비조정대상 지역서 5만5000여가구 분양

지난해 같은 기간대비 2배 이상 '껑충'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8-10-05 16:32

▲ ⓒEBN
부동산 규제가 적용되지 않는 비조정대상 지역에서 연내 5만5000여 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최근 정부의 주택시장 압박이 거세지면서 청약과 대출, 전매 등 규제로부터 자유로운 비조정대상 지역으로 수요가 몰릴 것으로 전망된다.

5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4분기 수도권, 대구, 부산 내 비조정대상 지역에서 분양을 계획 중인 아파트는 80곳·7만8939가구다. 이중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일반분양 물량은 총 5만5733가구로 조사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2만2043가구)보다 2배 이상 늘어난 수준이며 조정대상 지역 내 신규 분양(2만9618가구)보다도 2만6000여 가구 이상 많은 공급량이다.

지역별로 보면 전 지역에서 전년 대비 물량이 증가했다. 경기에서 35곳, 2만5353가구로 가장 많았으며 인천 23곳 1만7410가구, 대구 12곳 7781가구, 부산 10곳 5189가구가 뒤를 잇는다. 수도권은 전년 동기간 대비 2만4272가구 늘어났으며 지방권(부산·대구)은 6285가구 증가했다.

정부의 부동산 대책으로 지역간 온도 차가 발생하면서 비조정대상 지역의 단지가 눈길을 끌고 있다. 실제 지역 내 조정대상지역과 비조정대상 지역으로 구분된 부산에서 그 특징이 확연하게 드러난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8.2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1년간 부산 비조정대상 지역에 공급된 9987가구에 42만9827건의 청약통장이 사용됐다. 같은 기간 조정대상 지역(7881가구 공급)은 6만9541건에 그쳤다.

청약성적에서도 차이가 두드러진다. 지난 5월 비조정지역인 부산 북구에서 분양된 '화명 센트럴 푸르지오'는 1순위에서 평균 71.4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부산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반면 비슷한 시기 동래구에 공급된 '동래 3차 SK VIEW'는 12.33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차이를 보였다.

부동산 전문가는 "비조정대상 지역은 조정대상 지역과 달리 규제 적용이 되지 않는 만큼 문턱이 낮아 수요자가 느끼는 부담감이 덜하다"며 "이에 건설사들 역시 수요자들의 선호도를 고려해 비조정대상 지역 분양을 대폭 늘리고 있는 모양새"라고 말했다.

올 하반기 비조정지역에서 분양하는 주요 단지로는 △부산항 일동 미라주 더오션 △탑석센트럴자이 △의정부 가능2구역 더샵(가칭) △래미안 부천 어반비스타 △검단신도시 호반베르디움 △루원시티 SK 리더스 뷰 △e편한세상 복현시영 △봉덕동 새길지구 힐스테이트 등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