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6일 14:0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KB국민카드, 최저 연 5.9% 중금리 대출 출시

신용등급 중위 고객 대상 최대 1000만원까지
빅데이터 분석 통해 카드론 대비 금리 부담 낮춰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8-09-27 08:42

KB국민카드는 서민들의 금리 부담을 완화하고 정부의 포용적 금융 정책 기조에 부응하고자 중금리 대출 신상품 'KB국민 중금리론'을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상품은 축적된 리스크 관리 역량과 빅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보다 정교하고 세분화된 신용평가 모델을 구축해 기존 장기카드대출(카드론) 대비 고객의 금리 부담을 낮춘 것이 특징이다.

또 개정된 중금리 대출 요건에 맞춰 △가중평균 금리 연 16.5% 이하 △최고 금리 연 20% 미만 △신용등급 4등급 이하 고객 대상 70% 이상 대출 실행이 가능하도록 상품을 설계했다.

KB국민카드의 신용카드를 보유하지 않은 신용등급 중위 고객 및 중소 자영업자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판매된다.

대출한도는 최고 1000만원이며 대출금리는 연 5.9~19.9%다. 최대 대출 가능 금액과 적용 금리는 고객 신용도에 따라 차등 적용된다.

대출 기간은 최장 24개월으로 상환 방식은 원금 균등분할 상환 또는 원리금 균등분할 상환 중 선택 가능하다.

원금 상환 없이 이자만 납부하는 거치 기간을 최대 3개월까지 설정할 수 있으며, 대출 취급 수수료와 중도상환 수수료는 없다.

대출 가능 여부 확인 및 대출 신청은 별도의 서류 제출 없이 △홈페이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전용상담센터에서 할 수 있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번에 선 보인 중금리 대출 신상품은 방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신용등급 중위 고객들이 보다 낮은 금리로 대출 상품을 이용하는 것에 초첨을 맞췄다"며 "앞으로도 서민들의 금리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하는 등 서민 금융 지원 강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