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6일 14:0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빗썸, 러시아 국책은행 '러브콜' 받아

왁스만 가즈프롬뱅크 부회장, 빗썸에 JC 설립 등 협업 제안
빗썸 측 "암호화폐 거래소 관련 해외 정부, 기업 문의 꾸준"

김채린 기자 (zmf007@ebn.co.kr)

등록 : 2018-09-21 09:22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이 러시아 대형 국책은행인 가즈프롬뱅크의 러브콜을 받았다.

빗썸은 러시아 대형 국책은행 가즈프롬뱅크의 올렉 왁스만 부회장, 예카테리나 프롤로비체바 부사장, 가즈프롬뱅크의 전략적 파트너사인 디지털호라이존의 이리나 왁스만 매니징 디렉터, 러시안퀀텀센터(RQC)의 루슬란 유느소프 최고경영자(CEO) 등 7명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빗썸 본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날 왁스만 가즈프롬뱅크 부회장은 암호화폐 거래소 운영과 거래시스템 구축 등과 관련 빗썸에 협업을 제안했다. 그는 향후 거래소 설립 의사를 내비치며 빗썸과 조인트벤처(JV) 설립 등 협력 가능성에 대해 거론하기도 했다. 한국과 러시아의 암호화폐 시장 상황 및 정부 규제 등에 대한 대화도 나눴다.

이번 방문은 가즈프롬뱅크 측의 요청으로 성사됐다. 가즈프롬뱅크는 스위스에서 암호화폐 거래 시범 테스트를 실시하는 등 암호화폐를 활용한 사업을 모색 중이다. 러시아 정부도 발빠르게 암호화폐를 자산으로 규정하는 등 국가 차원에서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과 관련 산업을 육성하는데 속도를 내고 있다.

빗썸 관계자는 "이번 방문은 러시아 대형은행 고위급 인사들과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해 서로 의견을 나눌 수 있는 뜻 깊은 자리였다"며 "러시아 외에도 한국 암호화폐 거래소 시스템과 운영방식에 대해 배우려는 각국 정부와 기업들의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가즈프롬뱅크는 러시아 최대 에너지 국영기업 가즈프롬의 금융자회사로 러시아 3대 은행에 속한다. 전략적 파트너사인 디지털호라이존은 유망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벤처캐피탈(VC)이며 러시안퀀텀센터는 세계적인 기초응용과학 연구센터로 최근에는 블록체인 등을 연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