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4일 13:5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8월 ICT 수출액 역대 최초 200억 달러 돌파

메모리 반도체 수출 호조로 반도체 수출 116억4000만달러…역대 최대치 달성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9-17 11:00

월간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액이 1996년 1월 이후로 역대 최초로 200억 달러대를 돌파하며 최고 수출액을 기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액이 201억9000만달러, 수입액은 86억6000만달러, 수지는 115억4000만달러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기존 ICT 최고 수출액은 지난해 9월 192억5000만달러, 올해 6월 191억2000만 달러이다.

ICT 주요 품목별로는 반도체가 메모리반도체의 높은 수출 호조세로 역대 최대 수출을 기록했다.

8월 반도체 수출 규모는 116억4000만 달러로 전월 대비 30.4% 증가했다. 서버 및 신규 스마트폰 등의 수요 확대로 월간 최대 수출 기록을 경신했고 4개월 연속 100억 달러대를 기록했다. 이 중 메모리반도체의 수출 규모는 86억달러로 전월 대지 42.5% 증가했다.

디스플레이는 LCD 패널 경쟁 심화 속에서 OLED 패널 수출 호조세에 힘입어 지난달 대비 5.8% 증가한 29억6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한 것이다.

휴대폰 수출 규모는 13억2000만 달러로 전월 대비 19.7% 줄었다. 글로벌 업체 경쟁 심화 등이 수출 감소의 원인으로 꼽힌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는 13.0% 증가한 9억8000만달러 수출을 달성했다. 컴퓨터 수출이 전월 대비 29.1% 늘었고, 주변기기 역시 전월 보다 11.2% 늘어나는 등 수출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

지역별로는 홍콩을 포함한 중국 수출이 109억1000만 달러로 역대 최고 수출액을 기록했다. 중국 수출액은 전월 대비 20.0%나 증가했다. 반도체와 컴퓨터 및 주변기기가 전월 대비 각각 32.5%, 30.6% 증가한 것이 최고 수출액 달성에 역향을 미쳤다.

베트남 수출액도 전월 대비 24.3% 증가한 27억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디스플레이와 반도체 부문에서 수출액이 대폭 증가했다.

EU 역시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수출 확대로 10개월 연속 수출액이 증가한 10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반면, 미국과 일본 수출액은 전월 대비 각각 1.4%, 0.8%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8월 반도체 수입은 메모리 반도체는 증가했지만 시스템반도체는 감소했고, 디스플레이 부문에서 LCD패널은 증가한 반면, 부분품은 감소했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 부문에서는 컴퓨터와 주변기기가 동시에 감소했고, 휴대폰 완제품 수입은 증가했지만, 휴대폰 부분품은 감소했다.

8월 중국과 일본으로부터의 수입은 감소했다. 중국의 경우 반도체, 휴대폰은 각각 22%, 1.1% 감소했고 디스플레이는 7.1% 증가했다. 일본으로부터 수입 규모는 전월 보다 5.2% 줄어든 8억7000만달러로 디스플레이와 정보통신응용기반기기를 중심으로 감소했다.

미국으로부터의 수입 역시 반도체를 중심으로 감소해 전월 대비 18.1% 줄어든 6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8월 ICT 수지는 115억4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중국, 베트남, 미국, EU 등 주요국에 대해 흑자 기조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