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3일 12:1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차그룹 3세 경영 '성큼'…정의선 총괄수석부회장 승진

재계 '경영권 승계 수순' 관측
현대차 "정몽구 회장 보좌 역할"

이미현 기자 (mihyun0521@ebn.co.kr)

등록 : 2018-09-14 16:07

▲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현대차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2009년 현대차 부회장으로 승진한 뒤 9년 만에 그룹 총괄부회장에 올랐다.

현대차그룹 14일 현대자동차 정의선 부회장을 그룹 총괄 수석 부회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정 수석 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의 경영 업무 전반을 총괄해 정몽구 회장을 보좌하게 된다.

현대차 그룹은 "이번 인사는 글로벌 통상문제 악화와 주요시장의 경쟁구도 변화 등 경영환경이 급변함에 따라 이에 대한 그룹의 통합적 대응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정몽구 회장의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4차 산업 혁명 등 미래 산업 패러다임 전환기에 현대차그룹의 미래경쟁력 강화와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그룹 차원 역량 강화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재계에서는 당장 현대차그룹 일가에서도 '3세 경영'을 위한 수순에 돌입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현대차그룹은 이런 시각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정몽구 회장의 경영권은 여전히 공고하며 이번 인사 역시 정 회장의 판단에 따른 포석이란 것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정의선 부회장에 대한 이번 역할 부여는 그룹 차원의 체계적이고 신속한 체계와 역량 확보가 필요하다는 정몽구 회장의 판단에 따른 포석"이라며 "정 수석부회장은 정 회장을 보좌하면서 주요 경영 사안은 정 회장에게 보고하고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부회장의 그룹 내 입지가 더 확대될 것은 분명해 보인다.

정 부회장은 기아자동차 사장직을 수행하다 2009년 현대차 부회장으로 승진한 뒤 다른 직함은 맡아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현대모비스 등 일부 계열사에 등기이사로 올라 있기는 하지만 공식적인 직책을 맡고 경영에 관여해온 계열사는 현대차가 유일했다.

하지만 이번 인사로 현대차는 물론 기아차와 현대제철,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현대캐피탈, 현대카드, 현대차증권 등 완성차·철강·건설·자동차부품·금융·유통·서비스 등에 이르는 전 계열사 경영을 총괄하는 자리에 올랐다.

또 직책상으로 명실상부한 그룹 내 2인자가 됐다. 그동안 현대차그룹 내에는 모두 7명의 부회장이 있었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수석부회장이 나오면서 나머지 6명의 부회장보다 한 계단 높은 자리를 차지하게 됐다.

현대차그룹의 부회장은 정 부회장을 포함해 윤여철·양웅철·권문식·김용환 현대·기아자동차 부회장과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있다.

정몽구 회장을 보좌하는 역할이라고는 하지만 정 회장을 제외하면 그룹을 통할하는 역할을 맡게 된 것이다.

이미 최근 1∼2년 새 정 회장이 공식적인 외부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정 부회장의 행동 반경은 상대적으로 확장돼 왔다.

주요 신차 발표 행사나 글로벌 산업 전시회 등에 참석하면서 존재감과 위상을 다져왔다. 올해 5월 현대차그룹이 추진하던 지배구조 개편안이 시장의 지지를 확보하지 못해 좌초됐을 때도 정 부회장이 입장을 발표했다.

다만 현대차그룹은 이번 인사의 의미에 대해 선을 긋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통상 이슈와 관련해 완성차·부품·철강 등 굵직한 사업 분야에서 현안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미국·중국 등 주요 시장의 판매 회복과 신흥시장에서의 판매 확대 등도 시급하다"며 "정 수석부회장이 정 회장을 보좌해 이런 문제를 풀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