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9일 17:0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차 공동 회장社 수소위원회, "수소가 디지털 혁명의 핵심"

수소위원회 '수소가 디지털을 만나다' 맥킨지 연구 결과 공개
2050년 ICT 분야 에너지 수요 2배 증가, 수소 기술/ 배터리 주목

이미현 기자 (mihyun0521@ebn.co.kr)

등록 : 2018-09-13 16:33

▲ (왼쪽부터)수소위원회 공동 회장인 현대차 양웅철 부회장, 에어리퀴드 베누아 포티에 회장과 전임 공동 회장인 도요타 우치야마다 회장이 지난해 11월 독일에서 열린 ‘제 2차 수소위원회 총회’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찍은 모습.ⓒ현대차

수소가 미래 디지털 혁명을 이끌 핵심 에너지로 급부상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에너지 효율이 높고 오염물질 배출이 없는 청정 에너지로서 미래 디지털 시대의 에너지 부족을 해결할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어서다.

현대자동차가 공동 회장社(사)를 맡고 있는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는 13일(현지 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제3차 수소위원회 총회’를 열고 수소 및 수소연료전지 기술이 함께 만들어 낼 디지털 혁명에 대한 비전을 제시한다.

12일부터 14일까지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되는 세계기후행동회의(GCAS)와 연계해 열리는 이번 총회에는 공동 회장사인 현대차와 프랑스 에너지기업 에어리퀴드를 비롯해 50개 이상의 주요 기업 CEO들이 참석한다.

아우디 피터 트럽슈 최고지속가능책임자, BMW 게르트 슈스터 수석부사장, 보쉬 우베 객스태터 사장, 차이나에너지 링웬 최고경영자, 다임러 올라 칼레니우스 이사회임원, 엔지 프랭크 브루넬 전무, 혼다 세이지 쿠라이시 전무, 쉘 마크 게인즈버러 전무, 도요타 타케시 우치야마다 회장, 에어버스 패트릭 드 카스텔바작 전무, 한국가스공사 김영두 부사장 등이 주요 참석자이다.

수소위원회 공동 회장 현대차 양웅철 부회장은 사전 배포자료에서 “수소가 진정한 에너지 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수소위원회가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에너지 전환은 환경적으로, 재정적으로, 사회적으로 지속 가능해야 하며 수소가 이러한 것들을 가능하도록 도와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선 글로벌 컨설팅 업체 맥킨지가 연구 분석한 ‘수소가 디지털을 만나다(Hydrogen meets digital)’ 제목의 연구 보고서도 발표된다.

보고서는 최근 디지털 기술 혁명과 함께 직면하고 있는 에너지 부족 문제에 대한 해답으로 수소의 경쟁력에 주목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전반적인 에너지 수요는 줄어드는 반면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에너지 수요는 오는 2050년까지 2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태양력, 풍력 등 신 재생 에너지를 통해 발전을 한 뒤 이를 비축하고, 필요할 때 사용할 수 있는 수소 및 배터리 산업이 주목을 받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특히 수소의 경우 높은 에너지 밀도를 가지고 있으며 충전이 용이해 높은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운행 거리가 길고 고정된 노선을 기반으로 운행하는 대중교통, 트럭 등 물류 분야 밸류체인, 수직이착륙이 가능한 항공기 분야에서 수소 및 수소연료전지의 활용도가 높을 전망이다.

보고서는 오는 2030년까지 수소 기술이 100만대에서 최대 150만대의 자율주행 택시, 30만대에서 최대 70만대의 자율주행 셔틀 등에 적용될 것으로 봤다.

또한 약 300만대에서 최대 400만대에 이르는 트럭과 밴에 수소 기술이 들어가고, 4000대에서 8000대의 수직이착륙 항공기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등이 장착될 것으로 예상했다.

갈수록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는 데이터 센터의 백업용 전력 분야에도 수소 기술은 글로벌 수요의 최대 1TWh 정도를 담당할 전망이다.

전세계 데이터 센터가 사용하는 에너지는 이미 프랑스 전체 에너지 수요와 비슷한 수준에 이르렀으며, 2030년이 되면 두 배로 증가할 것으로 보고서는 예측했다.

이에 따라 보고서는 오는 2030년까지 전 세계 수소 수요가 500만톤에서 최대 700만톤으로 확대되고, 수소연료전지 역시 550만개에서 최대 650만개가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수소위원회 공동 회장인 에어리퀴드 베누아 포티에 회장은 “우리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확보하기 위한 솔루션을 창출할 수 있다”면서 “수소가 디지털 혁명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수소 기술과 디지털 기술이 함께 만나서 역할을 할 때 진정한 미래 디지털 시대가 열릴 수 있다는 의미이다.

수소위원회는 이날 CEO 행사에 이어 14일 세계기후행동회의(GCAS)에도 참석한다. 공동 회장인 현대차 양웅철 부회장과 에어리퀴드 베누아 포티에 회장이 연사로 참석해 미래 수소 사회 비전, 수소위원회의 역할 및 향후 목표에 대해 발표한다.

이 자리에서 수소위원회는 오는 2030년까지 수송 분야에서 사용되는 수소를 100% 탈 탄소화하겠다는 야심 찬 목표를 공개할 예정이다.

풍력, 태양광 발전소의 전기를 활용한 수전해 방식 등으로 수소를 만들어 연료의 생산 및 공급 단계에서도 탄소 배출을 제로(0)로 하겠다는 것이다.

세계기후행동회의(GCAS)는 오는 2020년 파리협약 발효를 앞두고 각국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 이행을 촉구하기 위해 미국 캘리포니아 주정부와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주도로 개최되는 민관 협력 행사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제리 브라운 주지사, 중국 씨에 젠화 기후변화 특사, 블룸버그 마이클 블룸버그 회장, 마힌드라그룹 아난드 마힌드라 회장 등 공동의장단을 비롯해 헝가리 야노시 아데르 대통령, 미국 앨 고어 전 부통령, 존 케리 전 국무장관, 에릭 가세티 LA시장 등이 참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