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6일 08:4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IFA 2018] 삼성 vs LG, 8K TV 시장 격돌 예고

삼성전자, QLED 8K 4000니트 밝기 구현·AI 업스케일링 적용
LG전자, 3300만개 자발광 화소 초고화질·완벽한 블랙 표현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8-08-30 11:08

▲ ⓒ삼성전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8에 나란히 8K TV 제품을 선보이며 프리미엄 시장 선점에 나섰다.

30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오는 3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하는 IFA 2018에서 8K 신제품을 선보였다.

8K 화질은 풀 HD(1920×1080) 대비 16배, 4K(3840×2160)대비 4배 더 많은 화소를 적용해 대화면에서 선명한 화질을 구현한다. 최근 대형 TV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가 늘어나면서 화질과 크기를 동시에 잡기 위한 TV업체들의 신제품 출시가 잇따르는 상황이다.

세계 8K TV 시장은 올해 6만대 수준으로 아직 태동기에 있다. 하지만 빠르게 성장해 2022년에는 53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IFA 2018에서 'QLED 8K'를 출시했다. 삼성전자의 QLED 8K 라인업은 △65형 △75형 △82형 △85형 등 초대형으로 구성된다.

QLED 제품은 최대 4000니트의 밝기를 구현할 수 있어 햇살, 모닥불, 어두운 밤하늘의 구름 등을 섬세하게 표현할 수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8K화질 콘텐츠가 부족한 점도 자체 기술을 통해 해결했다.

'8K AI 업스케일링'은 머신 러닝 기반 알고리즘에 의해 TV가 수백만개의 영상을 미리 학습하고 유형별로 분석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다. 스스로 밝기, 블랙, 번짐 등을 보정해주는 최적의 필터를 찾아 저화질 영상을 고화질로 변환해주고 원작자의 의도를 세밀하게 살릴 수 있도록 명암비, 선명도 등을 실시간 조정한다.

▲ ⓒLG전자

LG전자도 8K 해상도의 88인치 올레드 TV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LG전자는 3300만개의 자발광 화소가 만들어내는 8K 화질로 초고화질·대형 TV 시장에서 프리미엄 리더십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올해 올레드TV 시장 규모가 250만대가 될 것으로 전망했으며 222년에는 935만대에 달해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자리잡을 것으로 내다봤다.

8K TV는 수많은 화소를 제어해 세밀한 표현을 할 수 있어야 좋은 화질을 만든다. LG전자는 8K 올레드 TV는 화소 하나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으며 화면 사이즈에 관계없이 완벽한 블랙을 표현한다.

초고화질 TV는 초대형 시장에서 특히 수요가 높다. IHS마킷에 따르면 75형 이상 대형 TV 시장은 올해 약 200만대에서 2022년에는 500만대 이상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4K 제품이 처음 도입되 2013년에는 4K의 비중이 전체 시장에서 3%에 그쳤으나 5년 만에 70%(금액 기준)까지 확대된 바 있다.

중국과 일본 업체들도 8K TV 시장에 진입하고 있다. 특히 일본은 오는 2022년 도쿄올림픽에서 8K 화질을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에 파나소닉과 소니 등은 8K 제품 개발을 위해 협업 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