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7일 16:5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IFA 2018] 삼성전자, AI 기반 '미래 라이프스타일' 주도한다

8K 초고화질·초대형·라이프스타일 TV 시장 개척…미래 디스플레이 선점
AI·IoT 기반 혁신 기술과 빌트인 시장 강화로 프리미엄 가전 선도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8-08-30 11:00

▲ IFA 2018 공식 모델과 삼성전자 모델이 8K 해상도와 퀀텀닷을 기반으로 한 삼성전자 'QLED 8K'를 소개하고 있다.ⓒ삼성전자

삼성전자는 31일부터 9월 5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8'에서 인공지능(AI) 기반 미래 라이프스타일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메세 베를린(Messe Berlin) 에 위치한 시티 큐브 베를린(City Cube Berlin)에 업계 최대 규모인 1만2572㎡(약 3800평) 면적의 전시·상담 공간을 마련하고 하반기 전략제품과 홈IoT 관련 제품을 전시한다고 30일 밝혔다.

관람객들이 '삼성 타운(Samsung Town)' 콘셉트로 꾸며진 전시장에 들어서면 △미래 디스플레이 존 △홈IoT 존 △모바일라이프 존 등을 통해 삼성의 혁신 기술이 평범한 일상을 완전히 새롭게 만들어 주는 놀라운 경험을 하게 된다.

◆8K QLED·마이크로 LED '더 월', 초대형 스크린 시대 주도

삼성전자는 IFA 2018에서 8K 해상도와 퀀텀닷을 기반으로 한 'QLED 8K'의 공식 출시하며 65형에서 85형에 이르는 풀 라인업을 전시하고 초대형 스크린 시대를 주도한다는 전략을 펼친다.

8K QLED 8K 해상도, 최대 4000니트 밝기, 뛰어난 명암비와 색재현력 등을 무기로 '퍼펙트 리얼리티(Perfect Reality)'를 지향하는 제품이다. 이 제품은 8K 화질 외에 AI 기술을 기반으로 최적의 시청 경험을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저해상도 영상을 8K 수준으로 변환해주는 'AI 업스케일링', 영상 뿐만 아니라 사운드까지 콘텐츠 특성에 맞춰 최적화해주는 AI사운드를 관람객들이 체험할 수 있도록 전시한다.

또한 삼성전자는 '마이크로 LED' 기술을 적용해 최고의 화질은 물론 해상도·크기 등에 제약이 없는 미래형 디스플레이'더 월(The Wall)'의 양산을 시작하고 이번 IFA에서는 146형을 전시해 호텔· 레스토랑·홈 시네마 등 다양한 용도를 제안하고 본격적인 판매 확대를 추진한다.

삼성전자는 TV가 점차 대형화 됨에 따라 TV가 꺼져 있을 때에도 사용자들이 TV의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라이프스타일 TV'도 부각한다. 특히 '매직스크린'은 TV를 시청하지 않아도 생활정보나 인테리어 효과를 제공해 전세계 소비자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6월 영국 유명 디자인 매체 디진(Dezeen)과 함께 'QLED TV 매직스크린 디자인 공모전'을 진행했으며 상위 수상작 5개를 선정해 IFA에 전시했다.

이 밖에도 '아트 모드'를 통해 전세계 유명 갤러리와 작가들의 작품을 보여주는 '더 프레임' 신제품을 전시하고 IFA 2018에 맞춰 세계적 사진 작가 그룹 '매그넘 포토스(Magnum Photos)'의 작품을 추가했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데이터 전송 규격인 '썬더볼트'를 지원하는 'QLED 커브드 모니터(CJ79)'를 처음 공개하며 유럽 시장에 판매를 시작한다. X-B0X와 협업해 TV업계 최초로 프리싱크(Freesync) 기능을 탑재하는 등 게임에 강한 초대형 QLED TV로 인기 레이싱 게임 Forza7을 몰입감 있게 즐길 수 있도록 체험존을 구성한다.

◆AI·IoT 기반 빌트인 시장 강화…프리미엄 시장 선도
▲ IFA 2018 공식 모델과 삼성전자 모델이 드럼 세탁기에 전자동 세탁 방식을 접목해 세탁 시간을 절반 가까이 줄인 삼성전자 '퀵드라이브(Quick Drive)'를 소개하고 있다.ⓒ삼성전자
삼성전자의 홈 IoT 존은 드럼 세탁기에 전자동 세탁 방식을 접목해 세탁 시간을 절반 가까이 줄인 '퀵드라이브(Quick Drive)'를 대표 제품으로 내세워 관람객이 신기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삼성전자는 퀵드라이브가 유럽 전역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유럽 가전 명가들을 긴장시키고 있다며 우수한 세탁 성능과 짧은 세탁 시간 외에도 AI 기반으로 세탁 코스를 추천해 주고 제품 유지·관리, 세제 자동 주문 서비스까지 가능해 인기를 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빅스비가 탑재된 '패밀리허브' 냉장고는 보관 식품과 음식 선호도를 기반으로 원하는 레시피를 찾아주는 '스마트 레시피(Smart Recipes)', 가족 식단 관리를 도와주는 '밀 플래너(Meal Planner)' 등 보다 진화된 AI 기능들이 주목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내부 공간을 구분해 동시에 2가지 요리가 가능한 '듀얼 쿡 플렉스' 오븐 역시 '스마트싱스' 앱으로 제어가 가능해 요리 초보자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

▲ IFA 2018 공식 모델이 삼성전자-데이코의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을 소개하고 있다.ⓒ삼성전자

삼성전자는 명품 주방가구로 유명한 독일 놀테(Nolte), 이태리 루베(Lube) 등과 협업해 최고급 빌트인 가전 전시존도 선보인다.

빌트인 전시존에는 삼성 클럽드셰프 멤버이자 미슐랭 스타 셰프인 미셸 트로아그로(Michel Troisgros) 등이 삼성 스마트 가전의 유용한 기능들을 활용한 쿠킹쇼를 진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삼성전자의 플랫디자인과 어우러지는 유럽형 양문형 냉장고(RS8000), 데이코의 럭셔리 빌트인 라인업도 전시해 빌트인 가전의 최신 트렌드를 선보인다.

삼성전자의 홈 IoT는 빅스비와 스마트싱스로 진화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지능형 어시스턴트 '빅스비'와 오픈형 IoT 플랫폼 '스마트싱스(SmartThings)'를 기반으로 다양한 모바일 기기와 가전 제품이 유기적으로 연결돼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홈IoT 존을 선보인다.

빅스비를 통해 집안의 다양한 기기를 제어하고 스마트폰에서 즐기던 음악을 장소에 목적에 따라 스포티파이(Spotify) 앱을 통해 TV· 냉장고 등에서도 끊김 없이 들을 수 있으며 위치 기반 기술(GPS)로 사용자가 집에 도착하기 전 미리 에어컨을 작동시켜 선호하는 온도로 맞춰 놓을 수도 있다.

사용자가 집에 들어가면 매직스크린 모드는 일반 화면으로 전환되고 화면에 축구경기가 시작된다는 표시가 뜨기도 한다.

◆모바일존, 갤럭시 스마트 기기가 제안하는 '라이프스타일'

삼성전자는 한층 진화한 '스마트 S펜'이 탑재된 '갤럭시 노트9', 스마트 워치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갤럭시 워치', 프리미엄 태블릿의 대표 주자 '갤럭시 탭 S4' 등 관람객들이 최신 갤럭시 스마트 기기들을 체험해 볼 수 있도록 모바일라이프존을 구성했다.

특히 '갤럭시 노트9' 코너에서는 블루투스를 탑재한 '스마트 S펜'을 활용해 셀피를 촬영하거나 AR 이모지 위에 S펜을 써서 라이브 메시지를 만드는 등 다채로운 체험을 해 볼 수 있다.

빠르게 움직이는 무선 조종 자동차 모형과 비눗방울 특수효과를 이용해 '슈퍼 슬로모션' 기능을, 다양한 피사체를 활용한 '인텔리전트 카메라' 기능도 실감나게 체험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이밖에 미스터 두들(Mr. Doodle)로 잘 알려진 팝 아티스트 샘 콕스(Sam Cox)가 S펜으로 완성한 작품을 315대의 '갤럭시 노트9'으로 보여주는 대형 월을 설치해 관람객 들에게 아주 특별한 S펜 경험을 선사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