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7일 18:1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車보험 손해율 80% 육박…금감원 "보험료 인상, 업계와 협의"

손해율이란 받은 보험료 대비 나가는 보험금 비율…높을수록 마진 적어
삼성·현대·메리츠·AXA손해보험 등 4개사 흑자, 나머지 7개사는 적자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8-08-10 11:25

▲ ⓒ손해보험업계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이 올해 상반기에 80%대를 기록하면서 보험료 인상 압박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하반기 폭염에 따른 손해율 증가가 가시화되고 있어서다. 손해율이란 받은 보험료 대비 나가는 보험금 비율로 수치가 높을 수록 보험사에 남는 마진이 적어짐을 뜻한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11개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발생손해액/경과보험료)은 상반기 81.7%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포인트 높다.

1분기는 강설·한파 탓에 손해율이 82.6%까지 치솟았고, 2분기는 이 같은 계절적 요인이 사라져 80.7%로 낮아졌다. 1·2분기 모두 적정 손해율(77∼78%)보다 높다.

사업비율은 18.5%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0.7%포인트 떨어졌다. 인터넷을 통한 자동차보험 가입이 늘면서 사업비율은 개선되는 추세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손해율 상승으로 자동차보험은 116억원 적자(1분기 483억원 적자, 2분기 367억원 흑자)를 기록했다. 삼성화재, 현대해상, 메리츠화재, AXA손해보험 등 4개사가 흑자, 나머지 7개사는 적자다.

금감원은 20% 안팎의 정비요금 인상, '문재인 케어'에 따른 상급·종합병원 2∼3인실 건강보험 적용 등 하반기에 손해율 상승 요인이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경미한 사고의 수리기준이 확대되고 사업비가 절감 추세여서 손해율 상승에 따른 보험료 인상폭은 다소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금감원은 "보험금 누수 방지, 사업비 절감 등을 통해 보험료 인상 요인이 과도하게 발생하지 않도록 감독하겠다"며 "시장 자율성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국민 생활에 어려움이 없도록 보험료 조정 등에 대해 업계와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동차보험 판매 실적(원수보험료)은 상반기에 8조4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00억원 줄었다.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등 대형 4개사의 시장점유율은 80.5%를 기록했다. 2016년 상반기는 79.0%, 지난해 상반기는 80.2%다.

한편 손해보험업계 자체 집계 6월 기준 메리츠화재가 가장 손해율이 낮은
76.1%를 기록했다. 뒤이어 현대해상이 80.5%를 기록했고 DB손보 80.8%, 삼성화재 81.8%, KB손보가 82%로 나타났다. 한화손보는 손해율이 83.2%에 달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