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8일 17:2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H, 지능형 계량기 활용 실시간 통합검침시스템 개발

소비자 실시간 전력 소비 확인하는 통합검침시스템 개발·실증
독거노인 안전 확인 등 사회 약자 위한 부가서비스 제공

김민철 기자 (mckim@ebn.co.kr)

등록 : 2018-08-02 09:25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능형 계량기를 활용한 실시간 통합검침시스템을 개발했다.

LH는 공동주택용 지능형 계량기(AMI) 개발을 마치고 이를 활용한 실시간 통합검침시스템 실증 사업을 진주 남문산 행복주택단지에서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공동주택용 지능형 계량기(AMI)는 전기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계량하면서 수도, 가스, 난방, 온수 등 4종 에너지의 계량 사용량을 동시에 서버로 전송해 공동주택 5종 에너지의 통합 검침이 가능한 장치다.

과거에는 검침원이 세대를 직접 방문해 계량기를 육안으로 확인했기 때문에 검침원을 가장한 범죄의 위험이 있었고 관리가 어려웠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LH는 2006년 육안검침을 원격 검침시스템으로 개선했지만, 단방향 저속통신으로 소비자가 에너지 사용량을 확인할 수 없는 등 에너지 효율 향상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LH는 소비자에게 에너지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제공해 에너지 절감 효과를 극대화하는 기술개발을 2015년부터 중소기업인 ㈜옴니시스템과 협업해 추진했고, 약 2년에 걸쳐 공동주택용 지능형 계량기 개발을 완료했다.

이번에 LH가 개발한 지능형 계량기를 활용하면 양방향 통신으로 에너지 사용 데이터를 분 단위로 수집하고, 서버에 저장하여 실시간 통합검침이 가능해진다.

사용자는 스마트홈 월패드와 스마트폰에서 누적·실시간 사용량과 요금 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 자신의 에너지 사용량을 모니터링하면서 효율적으로 소비할 수 있다.

또한, 사용 에너지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비상 상황이 발생하면 보호자에게 문자를 전송하는 독거노인 안전서비스와 빅데이터를 활용해 세대내 전기 사고와 양변기 누수 등 고장여부 안내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번 실증사업은 올해 11월 입주 예정인 진주 남문산 행복주택(210세대)에서 추진되며, LH는 이미 해당 주택에 공동주택용 지능형 계량기와 통합검침시스템 설치를 완료했다.

LH는 실증사업 결과에 따라 새롭게 설계하는 공동주택에 지능형 계량기를 우선 적용하고, 향후 정부와 협의해 LH가 보유하거나 관리 중인 임대주택 약 100만호에도 지능형 계량기 교체를 고려하고 있다.

조휘만 LH 주택시설처장은 “이번 실증사업을 시작으로 공동주택용 지능형 계량기를 발전시키고 표준화를 통해 확대 적용하게 되면 중소기업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스마트시티에도 도입해 해외 수출 경쟁력까지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