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20일 15:3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서울우유, 팩에 '휴식 있는 삶' 문구 새겨 워라밸 권장

우유팩에 ‘노동시간 단축 및 일·생활 균형 실천’ 문구 및 이미지
8월부터 10월까지 저지방 나100% 우유 1000ml 제품표지 적용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8-07-30 14:53

▲ (왼쪽부터) 김영규 서울지방고용노동청 북부지청장, 나영돈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 송용헌 서울우유협동조합 조합장, 최철수 서울우유협동조합 상임이사가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지난 27일 서울지방고용노동청과 ‘노동시간 단축 및 일·생활 균형 정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장시간 노동 관행 개선 및 일·생활 균형이 가능한 노동문화 형성과 성공적인 현장 안착의 모범 사례를 알림으로써 전반적인 사회적 분위기 개선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은 관련법 시행 이전부터 자체적으로 노동시간 단축과 휴식 있는 삶을 위하여 노력해 온 기업으로 이번 체결을 계기로 노동시간 단축에 대한 범국민적 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은 8월부터 10월까지 생산되는 ‘저지방 나100% 우유 1000ml’ 제품 팩에 ‘노동시간 단축 및 일·생활 균형 정착’을 권장하는 홍보 문구인 ‘휴식 있는 삶, 노동시간 단축’과 관련 이미지를 삽입한다.

서울우유협동조합 김창현 인력개발본부장은 "최근 주 52시간 근무제가 도입되었음에도 노동시간 단축 및 일·생활 균형 정착은 여전히 큰 과제로 남아있다"며 "서울우유가 업계에서 장기관 노동 관행 타파와 노동시간 단축을 선도하고 있는 만큼 이번 기회를 통해 더 많은 국민들이 노동시간 단축에 동참해 일과 생활의 균형을 되찾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장시간 근로를 해소하기 위해 제조현장을 위주로 신규 인력 65명을 채용했다. 앞으로도 수시로 근로자 노동시간 등을 진단해 ‘노동시간 단축 및 일·생활 균형’이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