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20일 16:3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H-지자체, 신아sb조선소 부지 재생사업 맞손 추진

LH-경남도-통영시 간 사업추진 위한 기본협약 체결
LH 사업시행, 경남도 행정지원, 통영시 300억원 투자 공동사업자 참여

김민철 기자 (mckim@ebn.co.kr)

등록 : 2018-07-30 09:19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지자체가 신아sb조선소 재생사업에 맞손을 잡고 추진한다.

LH는 30일 통영시 소재 신아sb조선소에서 경상남도, 통영시와 '통영 폐조선소 재생사업 기본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은 통영 폐조선소를 글로벌 관광.문화 거점으로 조성해 조선업 쇠퇴로 침체된 지역의 산업재편을 통한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서에는 LH에서 통영 폐조선소 재생사업을 시행하고, 경남도는 앵커시설 유치 및 각종 인허가 등 행정지원을 담당하며, 통영시는 이번 사업에 300억원을 투자해 공동 사업시행자로 참여, 협약당사자 모두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적극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 사업은 지난해 12월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중 유일한 경제기반형 사업으로 선정돼 LH는 올 4월 신아sb조선소 부지 매입을 완료했으며, 이번 기본협약을 통해 본격적인 사업추진을 하게 된다.

총 1조원 이상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신아sb조선소 부지에 수변 문화복합시설, 신산업 업무시설, 새로운 인구 유입이 가능한 수변휴양시설, 주거, 상업 및 관광숙박시설 등을 계획해 흉물이었던 폐조선소를 통영의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현재 국제적인 명소로 만들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들로 구성된 20개 팀 중에서 심사를 거쳐 7개 지명초청팀을 선정했고, 올 5월부터 ‘마스터플랜 국제공모’를 진행하고 있으며, 9월초에 최종 당선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LH는 일반인도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시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통영 폐조선소 도시재생 국제 아이디어 공모’를 진행 중이다.

‘마스터플랜 국제공모’는 건축, 도시, 조경 등 각 분야 전문가의 참여를 조건으로 한 반면, 이번 국제 아이디어 공모는 전 세계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주요 공모주제는 ‘도크 및 크레인 문화.관광 자원화 방안’, ‘부지 내 랜드마크’, ‘대상지 접근 방안’, ‘원도심 재생을 위한 스토리텔링’이며, 이외에도 사업과 관련된 아이디어가 있다면 주제 제한 없이 자유롭게 제안 가능하다.

공모기간은 10월 14일까지이고, 상금은 1등 1팀에 1000만원 및 국토부장관상, 2등 4팀에 500만원, 3등 10팀에 100만원 등 총 40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박상우 LH 사장은 “LH는 경상남도, 통영시와 유기적 협업을 통해 통영 폐조선소를 세계 최고 수준의 관광·문화명소로 탈바꿈시켜 조선업 실직자들과 지역주민들에게 신규 일자리를 제공하고 침체된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