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20일 15:3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김현종 통상본부장, 미국에 자동차 관세 대상 한국 제외 요청

미국·캐나다·멕시코 잇단 방문 경제협력 방안 모색

인터넷뉴스팀 기자 (clicknews@ebn.co.kr)

등록 : 2018-07-29 16:02

▲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지난 27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를 만나 한국이 자동차 232조 조치에서 제외되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산업부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미국 주요 정재계 인사들과 만나 수입자동차 관세 계획에 대한 우리 입장을 전달했다.

29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김 본부장은 지난 27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통상장관회담에서 한국이 자동차 232조 조치에서 제외되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본부장은 커들로 국가경제위원장, 멀베이니 예산국장 등 트럼프 행정부 핵심인사와 브레디 하원 세입위원장, 쉘비 상원 세출위원장 등 의회 주요 인사에게도 자동차 232조에 대한 우리 입장을 전달했다.

또 미국이 전문직 종사자에게 내주는 'H1-B' 비자를 한국인에게도 확대하는 방안을 협의했다. 앞서 김 본부장은 미국이 지난해 발급한 전문직 비자 18만1000개 중 인도계가 72%, 중국이 10%, 한국이 1%대라며 한국인에 대한 비자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앞서 김 본부장은 캐나다를 방문해 프릴랜드 외무장관을 만나 미국의 자동차 232조 등 통상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대한 공조방안을 모색했다.

또 멕시코 과하르도 경제장관과 세아데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협상 차기 수석대표를 접촉해 양국 경제통상 분야 협력 강화방안을 협의하고 NAFTA 재협상 동향을 파악했다.

산업부는 "앞으로 한국이 미국 상무부의 자동차 232조 조사보고서에 반영될 수 있도록 범정부와 민관합동 대응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