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8일 23:1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전자, 2Q 영업익 7710억원…가전·TV '쌍끌이'

'OLED TV', HE 2분기 연속 두자릿수 영업이익률 선도
스마트폰·부품사업부 '적자'…B2B사업 '기지개'

최다현 기자 (chdh0729@ebn.co.kr)

등록 : 2018-07-26 15:25

▲ ⓒLG전자
LG전자가 2분기 연결기준 매출 15조194억원, 영업이익 7710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공시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2%, 16.1% 증가했다.

상반기 매출과 영업이익도 각각 30조1424억원, 영업이익 1조878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 18.5% 늘어났다.

LG전자가 상반기 매출액이 30조원을 넘은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영업이익도 역대 상반기 중 최대를 기록했다.

◆가전·TV, 2분기 실적 이끌었다
H&A(Home Appliance & Air Solution)사업본부는 매출액 5조2581억원, 영업이익 4572억 원을 달성했다.

H&A사업본부의 2분기 매출액은 역대 분기 기준 최대이며 국내시장에서 에어컨 성수기 진입과 건조기, 스타일러, 공기청정기 등 신성장 제품의 판매가 늘며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했다. 올 상반기 매출액은 처음 10조 원을 돌파했고, 영업이익률은 9.9%다.

영업이익도 원자재 가격, 환율 등의 영향에도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와 원가 절감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7% 늘었다.

HE(Home Entertainment)사업본부는 매출액 3조8222억원, 영업이익 4070억 원을 냈다.

매출액은 신제품 출시와 더불어 올레드 TV 등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4.1% 늘었다. 영업이익은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확대와 원가구조 개선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1% 증가했다. HE사업본부는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10.6%의 영업이익률로 2개 분기 연속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이어갔다. 상반기 영업이익률도 12.4%로 두 자릿수는 이번이 처음이다.

MC(Mobile Communications)사업본부는 매출액 2조723억원, 영업손실 1854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매출액은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 둔화와 중남미 시장의 중저가 스마트폰 판매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줄었다. 스마트폰 매출이 줄어들고, 전략 스마트폰 출시에 따른 마케팅 비용이 늘면서 영업손실이 이어졌다.

VC(Vehicle Components)사업본부는 매출액 8728억원, 영업손실 325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신규 프로젝트가 양산에 돌입하며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했다. 메모리 등 원자재 가격의 상승과 신규 프로젝트에 대한 자원 투입의 증가로 영업손실이 이어졌다.

B2B사업본부는 매출 5885억원과 영업이익 39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대형 디지털 사이니지와 고효율 태양광 모듈의 판매가 늘어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0.7%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와 원가경쟁력 개선으로 전년 동기 대비 73.3% 늘었다.

◆TV·스마트폰·자동차 시장 불확실성 고조
LG전자는 3분기 가전시장에서 건조기, 스타일러 등 신성장제품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유럽, 중남미, 아시아 등의 수요도 점진적으로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H&A사업본부는 초프리미엄 'LG 시그니처(LG SIGNATURE)'를 앞세워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매출 확대와 원가구조 개선 등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이어갈 계획이다.

TV시장도 중남미, 중동, 아프리카 지역의 경기 침체로 수요 약세가 예상된다. HE사업본부는 올레드TV 등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를 확대하고 원가 경쟁력을 높여 수익구조를 유지할 계획이다.

스마트폰 시장은 성장 정체와 경쟁 제품의 출시로 프리미엄 시장에서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MC사업본부는 사업구조 개선을 지속하며 프리미엄 신모델의 판매 확대에 주력한다.

글로벌 자동차 산업의 경우 미국의 통상 정책 등으로 인해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 VC사업본부는 대외 환경변화에 예의주시하며 안정적인 제품 공급에 집중할 계획이다.

디지털 사이니지 시장은 프리미엄 제품의 수요가 늘어나겠지만, 태양광 모듈 시장은 일부 국가의 보조금 지원 정책 및 관세 정책으로 경쟁이 심화될 전망이다. B2B사업본부는 올레드 패널을 적용한 디지털 사이니지로 프리미엄 수요에 적극 대응할 예정이며, 태양광 사업에서 신흥시장을 개척해 수익성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