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9일 18:1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김정섭 선데이토즈 대표 "글로벌 게임사 위해 재도약 추진"

모바일게임 시장 진출 6년만 모바일게임 누적 1억 다운로드 돌파
1억 다운로드 기점 새로운 변화, 성장 의지 담은 새로운 CI 공개

김나리 기자 (nari34@ebn.co.kr)

등록 : 2018-07-17 09:58

▲ 김정섭 선데이토즈 대표
선데이토즈가 모바일게임 1억 다운로드를 기점으로 글로벌에 대한 도전과 고객의 신뢰를 우선 과제로 성장하겠다는 목표를 담은 회사의 새로운 CI(Corporate Identity)를 공개했다.

선데이토즈는 모바일게임 시장 진출 6년 만에 자사의 모바일게임 누적 다운로드가 1억 건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선데이토즈는 현재 서비스 중인 16종의 모바일게임으로 지난 16일, 1억 2백만 건의 다운로드를 달성했다. 2012년 출시되어 다운로드 3,500만 건을 넘어선 국민 게임 ‘애니팡’을 시작으로 모바일게임 시장에 진출한지 6년 만의 기록이다.

이번 기록은 ‘애니팡 사천성’, ‘애니팡2’, ‘상하이 애니팡’, ‘애니팡3’ 등 애니팡 IP 퍼즐군과 ‘애니팡 맞고’ 등 고포류 출시로 다양한 캐주얼게임 장르를 완성하며 고객을 확대한 것이 배경으로 분석된다.

또한 외부 도입 IP 사업으로 선보인 ‘스누피 틀린그림찾기’와 ‘위베어 베어스 더퍼즐’ 등은 애니팡 시리즈에서 확대된 개발, 서비스 능력을 입증하며 이용자층을 확장하는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

선데이토즈 김정섭 대표는 "새로운 CI는 모바일게임 개발과 서비스로 쌓은 1억 다운로드를 기반으로 제2의 도약에 나선다는 회사의 다짐"이라며 "모두가 즐길 게임을 서비스하는 믿을 수 있는 글로벌 게임사를 향한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CI는 기존의 가로형 영문 배치를 계승하며 CI의 상징성을 대표했던 게임 캐릭터 ‘애니’ 대신 기업명을 강조하는 디자인으로 변경된 것이 특징이다.

이는 기존의 친숙함을 이어가며 애니팡을 넘어선 캐주얼게임의 다양화로 국내외 시장에 새롭게 도전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CI의 상징색은 순적색으로 변경되어 선데이토즈만의 순수한 열정과 변함없는 서비스를 이어간다는 지향점을 그려냈다. 또한 자체 제작한 로고체는 국내와 글로벌에서 모두가 즐길 재미를 선사한다는 서비스 철학을 한눈에 전할 간결함에 시각적 재미를 더해 친밀감을 극대화했다.

서비스 게임들의 1억 다운로드 돌파와 CI를 발표한 선데이토즈는 홈페이지와 애니팡2를 시작으로 CI를 순차적으로 적용하며 새로운 도약을 위한 하반기 담금질에 나설 예정이다.
관련기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