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6일 01:5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양패키징, 할랄 인증 통해 인도네시아 시장 '정조준'

'루왁 화이트커피' 할랄 인증 A등급 국내 음료업체 중 최초 획득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7-13 10:58

▲ [사진=삼양패키징]
삼양패키징이 할랄 인증을 통해 인도네시아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삼양패키징은 인도네시아 할랄 인증기관인 무이(MUI)로부터 '루왁 화이트커피'에 대해 할랄 인증 최고 등급인 A등급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국내 음료 업체 중 무이 할랄 인증 A등급을 받은 기업은 삼양패키징이 유일하다.

무이 인증 획들을 위해서는 안전성 관련 서류 제출은 물론 생산, 재료 관리 과정까지 현장 실사를 받아야 하는 등 까다로운 조건들을 충족해야 한다.

삼양패키징은 지난해 9월부터 인증을 준비해 전세계 2조달러에 달하는 할랄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인도네시아의 무이는 말레이시아의 자킴(JAKIM), 싱가포르의 무이스(MUIS)와 함께 세계 3대 할랄 인증기관으로 꼽힌다. 할랄은 이슬람교도가 먹을 수 있는 식품, 사용할 수 있는 물건을 가리킨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수입되는 모든 식품에 할랄 인증을 의무화하고 할랄 인증이 없는 식음료 제품은 매장에서 판매할 수 없거나 매우 제한적인 장소에서만 판매하도록 강제하는 법안을 2019년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삼양패키징은 2016년 무균 충전 방식의 커피 음료인 루왁 화이트커피를 개발해 생산자 개발방식(ODM)으로 인도네시아 음료 업체에 공급 중이다.

현지 판매 업체는 광고에 부채춤, 한글 등 한국적 이미지를 사용하고 삼양패키징의 무균 충전 브랜드(삼양아셉시스)를 광고에 넣어 한국과 관련 있는 제품임을 소비자에게 알리고 있다.

이 제품은 작년 말부터 판매가 늘기 시작해 현재 월 400만병 이상이 판매되고 있다.

삼양패키징 관계자는 "인도네시아의 RTD 커피 시장은 매년 약 10%씩 성장해 2021년에는 약 3억2000만달러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번 할랄 인증을 계기로 삼양패키징의 루왁 화이트커피가 인도네시아 국민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