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3일 12:1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인공지능 스피커 시장 성장세…한국은 글로벌 톱5

AI 스피커 설치대수 올해 말까지 1억대 전망
미·중·영·독·한국 순으로 점유율 차지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8-07-12 08:09

▲ 2018년 스마트 스피커 국가별 시장 점유율 예상치. ⓒ카날리스

인공지능(AI) 스피커 시장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은 약 3%로 5위에 오를 전망이다.

12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전 세계 스마트 스피커 설치 대수는 올해 말까지 1억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이는 지난해 말보다 약 2.5배 늘어난 규모다.

국가별로 보면 64%의 점유율로 압도적 1위인 미국의 뒤를 이어 중국(10%), 영국(8%), 독일(6%) 순으로 점유율을 차지할 전망이다.

지난해 대비 미국 점유율이 9%p(73→64%) 줄어들고 영국과 독일도 2%p씩 감소하는 반면 중국은 3%에서 10%로 3배 이상 급증할 것으로 분석됐다.

우리나라는 3%의 점유율(약 300만대)로 캐나다를 밀어내고 올해 처음으로 5위에 오를 것으로 관측됐다.

지난 1분기 기준으로 우리나라 AI 스피커 판매량은 이미 세계 3위를 기록한 바 있다. 2018년 1분기 한국의 AI 스피커 판매 점유율은 8.1%로 미국(45.6%)과 중국(20%) 다음을 기록했다.

카날리스는 "스마트 스피커는 이미 미국에서 일반화됐다"며 "중국의 경우 초기 시장이지만 잠자는 거인과 같으며 알리바바와 샤오미 같은 거대 기업이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제품별로 보면 아마존의 에코가 5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고 구글 홈이 30%, 애플 홈팟이 4% 수준이다. 국내 시장은 통신사인 SK텔레콤'누구'와 KT '기가지니'가 주도하는 가운데 포털업체인 네이버가 추격하는 구도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