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6일 17: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렌딧 "분산투자 시 원금손실가능성 크게 감소"

렌딧, 투자 서비스 3주년 맞아 '데이터 분석 리포트' 발표
"많은 채권 분산해도 특정 채권 '몰빵'하면 손실가능성↑"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8-07-11 16:33

▲ 렌딧 투자 3주년 데이터 분석 리포트 중 '분산투자황금률' 내용ⓒ렌딧

P2P(개인간 거래)금융 투자자들의 투자 양태를 살펴보니 100개 이하의 채권에 분산한 경우 원금손실가능성은 2.8%로 나타났지만, 101~300개 구간으로 분산투자한 경우 원금손실가능성은 0.2%로 크게 감소했다. 분산투자 채권수가 200개를 초과하는 경우 원금손실가능성은 0.1%로 나타났다.

중금리 개인신용대출 전문 P2P금융기업 렌딧은 투자 서비스 3주년을 맞아 발표한 데이터 분석 리포트에서 렌딧 투자자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렌딧 리포트에 따르면 많은 수의 채권에 분산투자하더라도 특정한 채권에 일정 비율 이상으로 몰아서 투자한 경우에는 원금손실가능성이 높아졌다. 분산투자한 채권이 100개를 초과하더라도 만일 1개의 채권에 투자금의 4%를 초과해 몰아서 투자한 경우에는 원금손실가능성이 2.0%로 나타난 것.

100개 이하로 분산한 경우는 그 영향이 더 크다. 똑같이 1개 채권에 투자금의 4%를 초과한 금액을 투자한 경우 원금손실가능성이 3.9%였다. 그러나 투자금의 비중을 모든 채권에 1% 이하로 고르게 분산투자한 경우 원금손실가능성은 0%로, 1~2% 비중으로 분산투자한 경우 원금손실가능성은 100개 이하 분산투자 시 0.3%, 100개를 초과해 분산투자한 경우 0%로 나타나 크게 감소하고 있었다.
▲ ⓒ렌딧

렌딧은 채권 100개 이상, 채권 당 최대 투자비율 2.5% 이하로 분산투자한 투자자들의 수익률을 투자 채권 포트폴리오의 평균 경과기간에 따라 분포시킨 그래프를 제시하며 "분산투자 황금률에 따라 유의미한 분산투자를 한 경우 투자 안정성이 높아져 투자자들의 수익률 분포가 중앙값에 가깝게 모여서 수렴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같은 금액이라도 더 적은 금액으로 잘게 쪼개 분산투자하면 평균 실효세율이 감소하는 결과도 나타났다. 예를 들어 200만원을 투자할 때, 100개 이하의 채권에 분산한 경우 실효세율은 22.4%다. 그러나 101~200개 구간으로 분산하면 17.3%, 201~300개 구간은 14.0%, 300개를 초과하면 13.5%로 실효세율이 감소한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P2P 투자세율인 27.5%와 비교하면 매우 낮은 수치다.

렌딧의 채권 당 최소 투자금액은 5000원으로, P2P금융기업 중 가장 소액으로 분산해 투자할 수 있다. 100만원을 투자할 때 1개 채권 당 5000원씩 분산해 총 200개의 채권에 분산투자가 가능하다. 실제 렌딧 투자자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00만원 이하의 투자금액을 101~200개의 구간에 분산투자한 경우 실효세율은 13.6%로 나타났다.

이처럼 소액으로 잘게 쪼개 여러개의 채권에 분산투자할 때 절세효과가 커지는 이유는 과세 시 원단위 세금이 절사되기 때문이다.

이번 리포트는 렌딧이 2015년 7월 11일 첫 투자 모집 후 2018년 6월 30일까지의 투자 데이터를 분석한 자료다. 6월 30일 기준 누적대출금액은 1370억원이다.

렌딧 투자의 가장 큰 특징은 모든 투자자가 쉽고 편리하게 수십개~수백개의 채권에 분산투자할 수 있다는 점이다. 렌딧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실시간 분산투자 추천시스템 덕분. 투자할 금액을 입력하면 현재 투자 가능한 채권을 조합해 분산투자 포트폴리오를 추천해 준다.

포트폴리오에 조합된 모든 채권에 투자금을 일정한 비율로 고르게 투자할 수 있도록 추천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투자자는 추천 포트폴리오에 그대로 투자할 수도 있고, 채권을 살펴 보며 채권 당 투자금액을 조정하거나 채권을 빼는 등 수정 후 투자할 수도 있다.

분산투자 추천시스템을 운영한 결과 지난 3년간 렌딧의 모든 투자자의 누적분산투자건수는 725만4262건에 이른다. 투자자 1인당 평균 178개의 채권에 분산투자를 하고 있으며, 가장 많은 채권에 분산투자한 투자자는 5143개의 채권에 분산투자하고 있다.

렌딧의 분산투자 추천 시스템은 채권 1개에도 여러명의 투자자가 나눠 투자해 리스크를 분산하도록 하고 있다. 채권 1개당 평균 1303명이 나눠 투자하고 있으며, 최대 3814명이 투자하고 있는 채권도 있다.

렌딧 투자자 1인당 평균 투자금액은 339만원, 기존 투자자의 재투자율은 73%에 달한다. 투자 후 평균 경과기간이 12~18개월 사이를 지나고 있는 렌딧 투자자들의 수익률을 살펴 보면 상위 10%에 위치한 투자자들은 12.1%, 하위 10% 투자자들의 수익률은 5.3%로 중앙값은 8.6%를 보였다.

렌딧은 3년간 축적한 데이터 분석 자료를 반영해 '투자 분석'과 '투자 시뮬레이션' 등 새로운 기능을 이달 9일 선보였다.

투자 분석에서는 분산투자 적정성과 수익률 분포를 확인할 수 있다. 분산투자 적정성에서는 분산투자 채권수와 채권 당 최대투자비율 등 수익률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을 복합적으로 분석해 양호/보통/부족의 3가지 기준으로 나의 분산투자 적정성을 체크해 준다. 또한 전체 투자자의 수익률분포그래프 속에서 내 수익률이 어느 지점에 분포돼 있는지를 확인해 볼 수 있다.

투자 시뮬레이션은 추가 투자를 할 때 활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앞서 확인한 분산투자 적정성을 개선할 수 있도록 권장 분산투자 채권수와 채권당 투자 금액을 제시해 준다.

김성준 렌딧 대표는 "지난 3년간 개인신용대출에 집중, 대출과 투자 모두 100% 데이터 분석에 기반해 꾸준히 데이터를 축적해 온 결과 투자자를 위한 유의미한 데이터 분석 결과를 얻을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이와 같은 정교한 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개인신용채권 투자가 중위험 중수익의 새로운 투자처로 더욱 발전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