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6일 17: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화학업계, 미-중 무역마찰 "새우 등 터질까 노심초사"

미중 서로 수출 품목에 대해 25% 관세 부과…글로벌 GDP 하락 우려
석유화학 중국 의존도 높아…자국 산업 보호 영향 한국산 수요 축소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8-07-09 16:15

전세계가 미국과 중국(G2)의 무역전쟁에 이목을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화학업계도 G2 무역분쟁의 영향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

9일 화학업계 및 외신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미국과 중국이 서로 340억달러(약 37조9338억원) 규모의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했다. 미국은 160억달러 상당의 추가관세 발효도 예고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미국이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해 미국의 對중 수입이 10% 감소할 경우 우리나라의 對중 수출이 282억6000만달러(약 31조5200억원)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더욱이 미국과 중국의 이 같은 무역전쟁이 쉽사리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 데다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의 재협상 난항, 미국과 EU의 관세 부과 등도 세계 경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화학업계도 이 같은 무역전쟁 영향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정유 및 석유화학제품의 수요는 글로벌 경기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씨티그룹은 미중 관세 부과 규모가 양국 국내총생산(GDP)의 각각 0.5%, 0.4%에 불과하다는 점에서 큰 영향은 없겠지만,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확산되면 중기적으로 글로벌 GDP가 1∼1.5%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글로벌 GDP가 감소하면 원유 수요도 감소해 국제유가는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 정유·석유화학의 원료인 원유의 원료가격이 낮아지는 점은 원가경쟁력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

교보증권의 손영주 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과 관련해 국내 정유업종에 끼치는 부정적 영향은 극히 제한적"이라며 "석유제품은 국내에서 수출돼 대부분 중국 및 현지에서 바로 소비될 뿐 중국 및 미국 수출품의 원료로 쓰이지 않고 중국 의존도가 낮아 미중 무역분쟁에서 자유롭다"고 설명했다.

반면 미중 무역분쟁이 석유화학업종에는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손 연구원은 "석유화학제품은 석유제품과 달리 중간재로서 국내에서 수출돼 대부분 현지에서 재가공된 뒤 완제품으로 수출된다"며 "국내 석유화학 제품은 수출 금액 중 중국 비중이 30%를 상회하고 주력 제품인 PE, PVC, EG 등의 중국 비중은 50%에 근접할 정도로 중국 의존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 화학 완제품에 관세가 부과될 경우 자국 보호 차원에서 자국 석유화학업체 물량 우선 할당이나 중국에 수출하는 국내 석유화학제품의 가격 인하가 수반될 수 있다"며 "국내 석유화학사 입장에서는 수요 감소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업계 관계자는 "미중 무역전쟁의 영향이 업계에 당장 영향을 미치지는 않겠지만, 장기화될수록 수요 감소로 인한 실적 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며 "상황을 지속적으로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