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18일 11:0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생명보험재단, 충북 청주 '생명숲100세 힐링센터' 개소

충북지역 저소득 남성 독거노인 일상생활 자립·사회적 소통 지원
조경연 상임이사 "소극적인 복지 넘어 '노인이 행복한 사회' 조성"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8-07-06 16:25

▲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6일 충북노인종합복지관에 저소득 남성 독거노인을 위한 '생명숲100세힐링센터'를 개소했다. 사진은 왼쪽 두 번째부터 생명보험재단 이재천 이사, 충청대학교 오경나 총장,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 충청북도 보건복지국 정성엽 국장.ⓒ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하 생명보험재단)은 6일 충북노인종합복지관에 저소득 남성 독거노인을 위한 '생명숲100세힐링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은 생명보험재단 이재천 이사, 조경연 상임이사, 충북도청 보건복지국 정성엽 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생명숲100세힐링센터는 노인계층 중 복지사각지대인 저소득 남성 독거노인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신체적 정서적 건강프로그램과 요리교실 등 의식주 자립프로그램을 체계적으로 운영해 건강하고 활력 넘치는 노년생활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건강체조, 간단한 밑반찬 만들기, 휴대폰사용교육 등 남성 독거노인들이 자립적인 일상생활을 영위하고, 사회구성원으로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실용적인 프로그램들이 운영된다.

현재까지 서울 종로노인종합복지관과 성북 월곡종합사회복지관 전국 총 2개소에서 약 205명이 시설을 이용해왔으며, 충북 청주에 위치한 충복노인종합복지관에 세 번째로 개소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725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14%를 차지하면서 작년 8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고령사회에 진입했다. 노인 인구의 급격한 증가로 독거노인 또한 2015년 122만3000명에서 2017년 133만7000명으로 3년간 약 10% 증가하면서 고독사가 사회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무연고 사망자의 87%가 남성노인일 정도로 남성 독거노인의 문제가 시급하지만 이들이 참여할 수 있는 복지 프로그램이 부족하고 참여율도 낮은 실정이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독거노인 비율이 높은 충북지역에 생명숲100세힐링센터를 운영하며 저소득 남성 독거노인들이 사회와 소통하고 스스로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조경연 생명보험재단 상임이사는 "단순히 혜택을 제공하는 소극적인 복지를 넘어 남성독거노인들이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자립적이며 활력 넘치는 노년생활을 보낼 수 있도록 '노인이 행복한 사회'를 만들어가는데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으로 고령화극복 지원사업, 저출산해소 지원사업, 생명존중 지원사업, 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