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9일 16:0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차그룹, 'H-온드림 사회적기업 창업오디션' 시상식

청년 일자리 창출 및 사회 문제 해소 프로그램

이미현 기자 (mihyun0521@ebn.co.kr)

등록 : 2018-07-03 13:22

현대차그룹은 3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에 위치한 글래드호텔에서 ‘H-온드림 사회적기업 창업오디션’ 7기 시상식 및 사업발표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변형석 한국사회적기업중앙협의회 대표, 이대영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본부장 등 사회적기업 관계자와 H-온드림 7기 선정팀 등 150여명이 모였다.

‘H-온드림 사회적기업 창업오디션’은 현대차그룹과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고용노동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함께 지난 2012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사회적 일자리 창출 사업으로 높은 성장 잠재력을 가진 초창기 사회적기업에게 팀당 최대 1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고 12개월 간의 창업교육 및 1대 1 멘토링 등을 제공한다.

이날 행사에는 지난 4월부터 약 3개월간의 모집 및 심사를 거쳐 선발된 25개 7기 사회적기업 창업팀의 시상식 및 사업발표회가 진행됐다.

교육/미디어 분야의 '두브레인'은 1만2000개 이상의 세계 최대 수준 유아 인지치료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으며 향후 발달지연 아동의 인지교육 및 치료도구 보급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화/예술 분야 ‘㈜라잇루트’는 실업난의 아픔을 갖고 있는 청년 디자이너들의 네트워크 플랫폼을 만들어 안정된 일자리를 마련함과 동시에 청년 디자이너들의 자유로운 창작활동을 돕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정보통신/과학기술/관광/에너지 분야의 '(주)투파더'는 공동 전기료를 둘러싼 주민 갈등 해소를 위해 빅데이터 기반의 전력 분석 솔루션을 개발했으며 이를 통해 전력 사용을 감소하고 공동 전기료를 절감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5월 현대차 정몽구 재단, 고용노동부와 함께 ‘청년 사회적 기업 육성’ 협약식을 개최해 올해부터 2022년까지 150개의 사회적기업 창업과 1천 250명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