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18일 09:5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 "기내식 차질 깊이 사과…안정화 위해 노력"

3일 공식사과문 발표
"기내식 서비스 안정화 위해 최선"

이형선 기자 (leehy302@ebn.co.kr)

등록 : 2018-07-03 10:44

▲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아시아나항공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이 최근 발생한 '기내식 대란' 사태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김수천 사장은 3일 공식 사과문을 통해 "이번 기내식 공급업체 변경 과정에서 기내식 서비스에 차질이 생겨 고객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 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글로벌 케이터링 업체인 '게이트 고메'와 신규 서비스를 준비해 오던 중 새로 건설 중이던 이 회사의 기내식 공장이 완공을 앞두고 화재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회사는 불가항력적인 재난상황을 수습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펼쳤고 대체 업체를 통해 당사에 필요한 적정 기내식 생산능력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그러나 시행 첫 날 생산된 기내식을 포장하고 운반하는 과정에서 예기치 못한 혼선이 발생했다"며 "그 결과 일부 편은 지연되고 일부 편은 기내식 없이 운항하게 돼 고객 여러분께 큰 불편을 끼쳐드리게 됐다"며 운항 지연 사태의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빠른 시일 내에 기내식 공급을 정상화시키겠다는 입장도 거듭 밝혔다.

그는 "현재 아시아나항공은 회사의 인력과 자원을 집중 투입해 시행 초기의 오류를 현저히 줄여나가고 있어 빠른 시일 내에 정상적인 기내식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불편을 겪은 고객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를 비롯한 아시아나항공 전 임직원은 하루 속히 기내식 서비스가 안정화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