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9일 16:0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차투자증권, '현대차증권'으로 변경…"브랜드 인지도 제고"

"사명 변경·사옥 이전 완료…새로운 10년 만들어갈 전초기지"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18-06-27 15:52


현대차투자증권이 오는 7월 1일부터 사명을 '현대차증권'으로 변경한다.

현대차투자증권은 지난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사명 변경안이 포함된 정관변경의 건이 통과된 직후 본격적인 사명변경 작업에 들어갔다. 이후 간판교체 등 4개월여의 준비작업을 거쳐 오는 7월 비로소 새 간판을 내걸게 됐다.

변경된 사명에는 '투자증권'이 상기시키는 특정 이미지에서 벗어나 리테일, 투자은행(IB) 등 정통 증권사로써의 전문성을 강조하고자 하는 의지가 담겨있다. 지난 해 사명변경 이후에 줄곧 혼용되던 사명을 '현대차증권'으로 단순화 시킴으로써 브랜드 인지도 상승에 한층 더 힘을 보태겠다는 의지도 담겨있다.

국문사명 변경에 따라 영문사명 또한 기존 'HMC INVESTMENT SECURITIES CO., LTD'에서 'HYUNDAI MOTOR SECURITIES CO.,LTD'로 변경된다.

현대차투자증권은 사명변경 시기에 맞춰 본사 사옥을 이전하는 작업을 완료했다. 현대차투자증권의 사옥이전은 이번이 두 번째다. 현대차투자증권은 2008년 3월 여의도 동화빌딩에 본사를 두고 출범했다. 이후 이듬해 6월 여의도파이낸스타워로 본사를 이전하고 10여년간 해당 건물을 사용해 왔다.

현대차투자증권 관계자는 "창립 10주년과 사명변경 등 굵직한 사안들을 앞두고 새로운 전초기지 마련에 대해 오랫동안 고심해 왔다"며 "사명변경일과 계약만료일 등을 고려해 이전 일정을 조율했다"고 말했다.

이번 사옥이전 간에는 임직원 업무환경 개선 및 휴식공간 마련, 출입보안 강화 등에 주안점을 두었다. 먼저 사무실 내 불필요한 공간을 축소하는 대신 기존에 부족했던 회의공간을 늘렸다.

5층에 별도의 휴게공간을 만들고 직원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안마의자와 커피머신, 무료음료 등을 배치했다. 건물 출입간에는 기존에 설치된 스피트게이트로인해 출입 보안이 한층 강화되었다.

현대차투자증권은 "사명변경과 사옥이전을 계기로 성원해 주신 고객과 더불어 회사가 또 한번 성장할 수 있는 현대차증권의 새로운 10년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