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8일 17:5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기아차, 쏘렌토 등 ‘에바가루’ 분출 공개무상수리 전환

내달 27일부터 쏘렌토, 스포티지, 투싼 등 3개 차종 39만여대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8-06-27 08:34

▲ 쏘렌토ⓒ기아차

현대기아자동차가 비공개 무상수리를 진행해왔던 쏘렌토 등의 일명 에바가루 분출현상에 대해 내달 27일부터 공개 무상수리를 실시한다.

국토교통부는 27일 현대.기아차가 제작·판매한 쏘렌토(UM) 등에서 발생하는 에어컨 송풍구 백색가루 일명 에바가루 분출 현상에 대해 공개 무상수리를 권고했다고 밝혔다.

에어컨 증발기(에바포레이터)의 알루미늄 표면처리공정 불량으로 증발기 표면의 알루미늄이 부식되고 이로 인해 형성된 백색가루가 에어컨 가동 시 송풍구로부터 분출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물질의 성분을 분석한 결과 주성분이 ‘수산화알루미늄’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현대·기아차는 그간 ‘백색가루’ 분출 현상이 발생하는 차량에 대해 비공개 무상 수리를 진행 중이었으나 국토부의 공개 무상수리 권고에 따라 수리 부품과 점검 장비 등 시행준비가 완료되는 7월 27일부터 대상 차량(쏘렌토(UM), 스포티지(QR), 투싼(TL) 3개 차종 39만여대)의 소유자에게 개별 통지 후 전면적인 점검 및 수리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차량 점검 등을 받으려는 소유자는 현대·기아차 서비스센터(협력업체 포함 2170개소)에 문의해 대상 차량, 점검 일정(예약) 등을 확인한 후 무상 점검 및 수리를 받을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소비자의 우려가 빠른 시간 내에 해소될 수 있도록 현대·기아차의 수리 점검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는 한편 추가적으로 에어컨 백색가루가 분출되는 지에 대해서도 면밀히 관찰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