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8일 17:5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한카드, '신한FAN'에 개인간 물품거래 서비스 도입

중고거래앱 1위 '번개장터'와 전략적 제휴협약 체결
"개인간 물품거래 시장 진입 통한 신한FAN 플랫폼 활성화"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8-06-26 15:25

▲ 김정수 신한카드 디지털사업본부장(오른쪽)과 장원귀 번개장터 대표가 을지로에 위치한 파인애비뉴 신한카드 본사에서 P2P 마켓 공동활성화를 목표로 전략적 제휴 협약을 체결하고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신한카드

신한카드가 개인간 물품거래 시장인 P2P(Peer to Peer) 마켓을 선점키로 했다.

신한카드는 중고거래 앱 1위 사업자인 번개장터와 을지로에 위치한 파인애비뉴 신한카드 본사에서 김정수 신한카드 디지털사업본부장과 장원귀 번개장터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P2P 마켓 공동활성화를 목표로 전략적 제휴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번개장터는 2011년에 설립돼 현재 누적회원 700만명, 월평균 거래액 200억원 수준에 이른다. 구매자와 판매자간의 커뮤니케이션 수단인 '번개톡', 개인간 택배서비스 제공 등을 통해 중고거래 시장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 왔다.

현재 P2P 중고거래 시장은 연간 거래규모가 1조원에 달하고, 제품 교체주기 단축 등으로 인해 모바일 앱 기반 중심으로 시장 규모가 지속적으로 성장 중에 있다. 다만, 현재 카드결제가 확대 추세이나 여전히 대다수가 개인간 현금 거래로 이뤄지고 있는게 현실이다.

이에 신한카드는 모바일앱에 특화된 번개장터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P2P 마켓내 신한카드 결제 기반의 안심거래 이용활성화를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첫째로, 번개장터 앱내에서 신한카드 결제 확대 및 금융서비스 제공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달 말부터 번개장터 앱 내에서 신한카드로 거래시 안심거래 수수료 할인 및 경품 행사가 진행되는 등 향후 양사는 P2P마켓내 공동 마케팅을 지속할 계획이다.

둘째로, 모바일 결제플랫폼 신한FAN과 연계해 신한FAN내에 번개장터와 제휴된 P2P 거래 장터를 오픈할 방침이다. 해당 서비스에서는 개인이 자유롭게 물품을 판매하고 구매할 수 있으며 거래시 신한 FAN페이의 간편결제와 번개장터의 안심결제가 결합된 서비스를 이용하게 된다. 또한 신한카드가 없는 고객은 신한FAN에 가입해 FAN머니로도 이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한 양사는 향후 고객에게 안전하고 차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디지털 기술 기반의 블록체인 및 빅데이터 등을 P2P 마켓에 적용하는 등 공동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협의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중고거래앱 1위사인 번개장터와의 제휴를 통해 P2P마켓을 선점하는데 그 의미가 깊다"며 "향후에도 신한FAN과 연계한 디지털 플랫폼 활성화 전략을 통해 디지털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