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17일 11:1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반도건설, 1445억원 울산 '우정지역주택조합사업' 수주

아파트 455세대·오피스텔 40실 규모
10월 착공 및 연말 일반분양 예정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8-06-26 10:36

▲ 울산 우정지역주택조합 주상복합사업 투시도.ⓒ반도건설
반도건설이 올해 첫 지역주택조합 사업을 수주했다.

반도건설은 울산 '우정지역주택조합' 주상복합신축사업을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015년 '우정지역주택조합사업' 시공예정자로 선정된 이후, 각종 심의 및 평가를 거쳐 사업계획승인 인가를 앞두고 있으며 조합과의 협의를 통해 금번 본 계약을 체결했다. 오는 10월 착공에 이어 연말 일반분양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우정지역주택조합사업'은 울산 중구 우정동 286-1번지 일대에 지하 7~지상 49층(최고 171m), 3개동, 총 495세대(아파트 455세대·오피스텔 40실)를 짓는 초고층 주상복합 신축사업으로, 총 도급금액은 1445억원이다.

단지는 전용면적 기준 아파트 84㎡, 오피스텔 30~58㎡ 규모의 다양한 평형으로 구성되며 2018년 10월 착공과 함께 분양이 이루어지고 2022년 9월 준공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울산 태화강 조망권을 지닌 49층 초고층 주상복합 사업지라는 데에 의의가 있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우정지역주택조합 프로젝트는 바로 앞으로 태화강이 위치해 조망 프리미엄을 지닌데다 최고 49층의 초고층 주상복합으로서 향후 울산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단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업성 있는 곳을 면밀히 검토해 전국적으로 도시정비사업을 꾸준히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