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8일 11:1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국세청, 현대차그룹 계열사 줄줄이 세무조사

현대엔지니어링은 특별세무조사...정의선 '승계카드'
현대차 등 대부분 계열사 상반기 정기세무조사 중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8-06-22 12:23

▲ 계동 현대엔지니어링 사옥.ⓒ현대엔지니어링
국세청이 현대자동차그룹 주요 계열사에 대한 전방위적 세무조사를 펼치고 있어 그 배경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국세청은 올해 상반기중 현대·기아자동차·현대건설·현대글로비스·현대파워택 등 주요 계열사들에 대한 정기 세무조사를 실시한 데 이어 최근 현대엔지니어링에 대해서도 특별조사를 개시했다.

국세청의 이러한 움직임은 그동안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이 지체된 감이 있는 데다, 최근 그 향방마저 안갯속으로 빠진 데 대한 정부의 무언의 압박이 깔려 있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재계에서 나온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21일 계동 현대엔지니어링 본사에 조사4국을 투입해 회계장부 등 자료를 확보했다. 국세청은 그간 현대엔지니어링의 하도급 거래 내역 및 세금 탈루 여부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세무조사에 투입된 조사4국은 5년마다 받는 정기세무조사가 아닌 특별세무조사를 담당하는 곳이다. 이번 조사가 다른 재벌기업들과 달리 유독 지배구조 개편이 늦어지고 있는 현대차그룹에 대한 정부 차원의 경고로 받아들여지고 있는 이유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비상장사이기는 하지만 추후 현대차그룹을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중심의 지배구조로 개편하는 과정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할 계열사다. 정 부회장은 이 회사 지분 11.72%를 쥐고 있는데 추후 지배구조 개편이 본격화 되면 해당지분을 활용해 적지 않은 자금을 마련할 수 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지난 5월 현대모비스를 지배회사로 두는 지배구조 개편안을 확정했다. 그러나 엘리엇 등 주주와 자문사들의 반발에 부딪히면서 결국 지배구조 개편을 잠정 중단했다.

문제는 당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현대차그룹이 내놓았던 개편안을 적극 지지했다는 점이다. 경위야 둘째치고라도 현대차그룹이 최후에 판을 뒤집게 되면서 정부는 난처한 입장에 빠졌다.

이후 김 위원장은 재벌그룹 총수일가의 비핵심 계열사 지분 매각을 요청하는 등 정 부회장을 정조준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세청은 이번 현대엔지니어링에 앞서 지난 2월 기아차 및 현대건설, 4월 현대글로비스, 이달 현대차 및 현대파워택 등 현대차그룹 계열사들에 대한 고강도 세무조사를 실시했다.


이들 계열사들이 받은 세무조사는 특별조사인 현대엔지니어링과 달리 모두 정기조사 형식이다. 다만 정기세무조사라 해도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는 데다, 정부의 압박 속에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이 추진중인 민감한 시기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강도 높은 조사가 진행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