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2월 10일 15:2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공장·사옥에 태양광 패널 깔린다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태양광 발전…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한화큐셀코리아, 주유소 태양광발전사업 진행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8-06-21 11:08

▲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종합기술원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 패널 모습. ⓒ삼성전자

삼성, LG, 한화 등 재계가 태양광 사업의 저변 확대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어 해당 분야의 비약적 성장이 기대된다.

주요 그룹들은 오는 2030년까지 전체 전력사용량의 2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정부의 '3020' 정책에 발맞춰 공장, 사옥, 마트 등에 앞다퉈 태양광 발전설비를 구축하고 있다.

21일 재계 및 전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를 위해 수원·화성·평택 사업장 내 주차장, 건물, 옥상 등에 약 6만3000㎡ 규모의 태양광·지열 발전시설을 설치한다. 2020년까지 미국·유럽·중국 전 사업장에서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한다.

회사 측은 우선 올해부터 수원사업장 내 주차장, 건물 옥상 등 빈 공간에 약 4만2000㎡ 규모의 태양광 패널을 설치한다.

이어 2019년 평택사업장, 2020년 화성사업장에도 태양광과 지열을 포함, 약 2만1000㎡ 규모의 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설치한다. 이는 2030년까지 전체 전력사용량의 2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한국 정부의 재생에너지 확대 전략에 부응하기 위한 조치다.

또 재생에너지 인프라가 충분히 갖춰진 미국·유럽·중국에서는 모든 사업장의 100% 재생에너지 사용을 추진, 중장기적으로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를 위한 다양한 방법을 검토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이러한 노력을 통해 삼성전자는 2020년에는 글로벌 전체로 약 3.1GW급의 태양광 발전설비에서 생산되는 재생전력을 사용하게 된다. 국내 약 11만5000여가구(4인기준)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LG그룹의 경우 계열사별로 다양한 에너지 솔루션 사업을 진행 중이다. LG전자는 고효율 태양광 모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글로벌 태양광 시장의 주도권 선점에 힘쓰고 있다.

LG전자의 태양광 모듈은 현재 미국, 일본,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로 인정받고 있다. 구미공장 생산라인에 2015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생산라인을 6개 증설, 모두 14개 생산라인을 구축할 예정이다.

LG CNS는 ESS(에너지저장장치) 시스템, 태양광 발전소 구축 사업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LG CNS는 지난해 5월 미국령 괌에 40㎿ 규모의 ESS 시스템 구축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단일 사업으로 40㎿ 규모는 글로벌 1위 기업이 현재까지 구축한 ESS 통합 구축의 누적 실적(166㎿)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규모다.

한화그룹 태양광 사업의 주축인 한화큐셀코리아는 전국의 주유소에 태양광을 공급하는 사업을 펼친다.

회사 측은 최근 △한국주유소협회 △동원이엔씨 △다쓰테크 △전북은행 둥과 함께 '주유소 태양광발전' 사업 위한 MOU를 체결했다. 한화큐셀코리아는 태양광 모듈 공급을 담당하고 인버터는 다쓰테크가 제공한다. 전북은행은 발전소 설치를 위한 금융지원을 담당한다.

특히 주유소 태양광발전소는 주유소의 지붕, 옥상 등 유휴부지를 활용해 국토 사용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외에 태양광발전의 장점인 분산 발전을 전국 단위로 실현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회사 측 관계자는 "주유소는 주변 시설물보다 건물구조가 높아 음영 발생이 적어 태양광발전에 유리하며 접근성이 높아 설치 및 유지보수가 쉽고, 한전 계통연계가 용이하다"라고 말했다.

사업주는 기존 시설물에 태양광 발전을 설치해 1.5배의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가중치 혜택도 받을 수 있다.

태양광 시업과 관련해 한화그룹은 내년 말까지 서울 장교동 본사 사옥의 지하 4층~지상 29층의 개보수 공사를 진행중이다. 또 그룹은 '해피선샤인 캠페인'을 통해 친환경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이행, 총 1527kW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해 복지시설의 전기료를 절약하고 환경보호를 실천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아산공장 지붕의 68%에 해당하는 21만3000m²(6만4400평)에 10MW급 지붕형 태양광 발전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태양광 모듈 4만여개가 들어갔다. 3800가구가 1년간 쓸 수 있는 전기를 생산한다.

재계 관계자는 "국내 주요 그룹들이 태양광 발전시설 구축을 통해 2030년까지 전체 전력사용량의 2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한다는 정부 기조에 응답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