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18일 23:3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증선위 "삼바 2015년 이전 회계처리 적정성도 살펴본다"

20일 정례회의서 사실관계 마무리 지을 듯..내달 4일 최종 의결 가능성
금감원, 대표이사 해임권고· 검찰고발· 과징금· 감사인지정 등 감리조치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등록 : 2018-06-13 13:02

▲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 겸 증권선물위원회 위원장이 7일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감리결과 조치안을 증권선물위원회에 상정하기 전 증선위의 회의 운영원칙에 대해 발언을 하고있다. ⓒ금융위원회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를 심의하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5년 이전 회계처리 적정성도 추가로 살펴본다.

금융감독원의 감리 대상은 2015년 당시 회계처리지만 이전 회계처리 변경 및 관련 공시 과정에서 문제나 왜곡이 없는지 종합적 핀단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증선위는 오는 20일 정례회의에서 쟁점별 사실관계 파악과 증거 확인을 일단락지을 계획이어서 다음 달 4일 정례회의 때 최종 의결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위는 13일 "피투자회사(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 판단과 관련해 금감원이 마련한 조치안에는 2015년도 회계변경 문제만 지적하고 있으나 이전 기간 회계처리 적정성 여부도 함께 검토해야 정확한 판단이 가능하다는 의견이 증선위 논의 과정에서 제기됐다"고 밝혔다.

또 "미국 합작사(바이오젠)가 보유한 콜옵션 관련 공시문제도 이전 기간 회계처리 타당성에 대한 증선위 판단이 정해져야 조치 수준을 결정할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금감원은 감리를 통해 삼성바이로로직스가 2015년 말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 기업가치를 장부가액에서 공정가액(시장가)으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 분식회계 혐의가 있었다고 보고 증선위에 조치를 건의한 상태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삼성바이오에피스를 공동설립한 미국 바이오젠사의 주식매수청구권(콜옵션) 행사로 지배력을 상실할 수 있다는 점을 들어 회계 처리 변경이 필요했다고 주장해왔다.

이와 관련해 증선위는 지난 7일 정례회의와 12일 임시회의에서 감리조치안에 대한 금감원 보고와 삼성바이오로직스, 외부감사인인 삼정·안진회계법인의 소명을 들은 결과 종합적인 판단을 위해 2015년 이전 회계처리도 살펴보기로 했다.

과거 회계처리 과정의 적정성도 살펴봐야 콜옵션 관련 공시 누락 등의 위반사항이 있었는지, 고의적인 분식회계가 있었는지 판단할 수 있다는 게 금융위 설명이다.

증선위는 대심제(對審制)로 열리는 오는 20일 정례회의에서는 질의·응답을 통해 쟁점별 사실관계 파악과 증거 확인을 일단락지을 계획이다.

앞서 두 차례 회의에서 제기된 의견에 대해서도 추가 논의해 그 결과를 증선위의 판단에 반영할 방침이다.

증선위가 20일 정례회의에서 증거 확인 작업 등을 매듭짓기로 함에 따라 내달 4일 예정된 차기 증선위 정례회의에서는 최종 의결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금감원은 감리조치로 대표이사 해임권고, 대표 및 법인 검찰 고발, 과징금 60억원 부과, 감사인 지정 등의 제재를 건의한 것으로 알려진다. 그 결과에 따라 자본시장에 줄 영향이 상당할 것으로 판단된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