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20일 15:4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주 52시간 근무 도입…수혜주는

여가 확대로 CJ CGV·엔씨소프트·대명코퍼·디앤씨미디어 등 수혜
생산성 제고 영향에 더존비즈온·포스코ICT·한국전자금융 등 주목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8-06-11 15:52

▲ 다음 달 1일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순차적으로 도입됨에 따라 법정 최대 근로시간이 기존보다 16시간 줄게 돼 산업현장과 근로자들의 일상생활에도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 달 1일부터 주 52시간 근무제가 순차적으로 도입됨에 따라 법정 최대 근로시간이 기존보다 16시간 줄게 돼 산업현장과 근로자들의 일상생활에도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여가시간 확대로 레저, 영화, 여행 등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며 관련 업종의 수혜가 예상되고 생산성 유지를 위한 ERP(전사적자원관리), 키오스크(무인자동화기기), 스마트팩토리 등에 수혜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오는 7월 1일부터 300인 이상 규모 사업장은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다. 특례업종에서 제외된 업종은 2019년 7월 1일부터 시행된다. 이에 법정 최대 근로시간은 기존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16시간 줄어든다.

추희엽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저녁과 주말이 있는 삶이 도래하면 1차적으로 수혜를 입을 분야는 영화, 게임, 여행, 항공, 레저산업 등을 꼽을 수 있고 유통, 쇼핑 등도 2차 수혜대상"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 영화(CJ CGV, 쇼박스, NEW) △ 게임(엔씨소프트, 넷마블, 펄어비스, 컴투스, 더블유게임즈) △ 콘텐츠(디앤씨미디어, 카카오M) △ 여행·레저(대명코퍼레이션, 용평리조트, 하나투어, 모두투어, 제주항공, 티웨이홀딩스, 강원랜드) 등 관련 종목이 관심 대상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현장에서는 근무시간 단축에도 불구하고 인력충원보다 생산성을 제고하는 방안으로 생산성을 유지하려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근로시간 단축 대처방안으로 인력충원(25%), 생산량 축소(21%), 공정자동화 투자(17%), 근로자 생산성 향상(14%)순으로 꼽혔다. 생산성 향상을 위한 투자가 31%로 인력충원보다 높은 셈이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기업의 생산성 유지 방안으로 근태 및 업무시간 관리, ERP 도입을 통한 업무 효율성 제고, 스마트팩토리 구축, 키오스크 도입(서비스업 부문) 등이 있다"고 분석했다.

근태 등 관리를 위해 생체인식을 활용한 근태관리 시스템이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지문, 홍채 등 생체정보는 개인의 유일한 정보로 정확한 근태관리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ERP는경영관리 효율화에 활용되며 생산관리, 재무·회계 및 영업관리 등 넓은 범위에서 사용된다. 상대적으로 통합 인사관리 시스템 구축이 미비한 중소기업들은 낮은 비용에 효율적인 근무시간 관리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는 분석이다.

스마트팩토리는 제품 기획부터 생산, 판매 등 전 과정을 정보통신기술로 통합해 생산하는 공장이다. 최 연구원은 "구축 초기 단계임을 고려하면 국내 스마트 팩토리 시장은 연평균 11.2%의 성장세가 전망되며 근로시간 단축은 스마트 팩토리의 구축과 고도화를 가속시킬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최 연구원은 "근로시간 단축으로 생산성을 제고하는 장비, 솔루션 등을 제공하는 기업의 수혜를 기대할 수 있다"며 "근로시간 단축뿐만 아니라 4차 산업혁명이라는 큰 패러다임의 변화를 같이 하는 기업군으로 향후 성장성이 주목된다"고 봤다.

수혜주로 △ 더존비즈온(ERP를 비롯해 클라우드, 그룹웨어 등 중소기업용 솔루션 제공을 중점으로 하며 빅데이터 연구로 확장) △ 포스코ICT(계열사를 중심으로 스마트 팩토리 사업을 전개하면서 외부 고객으로 확대) △ 한국전자금융(키오스크와 무인주차장 단말기 사업 영위) △ 슈프리마(생체인식용 근태관리 장비와 시스템 제공) 등을 제시했다.

한편, 근로시간 단축으로 생산성은 향상되지만 경기 부양 효과는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안소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1980년대 이후 G7 국가들을 대상으로 실근로시간과 다른 지표 간의 상관계수를 구해보면 두 가지 결론이 도출된다"며 "근로시간 단축은 생산성을 향상시키지만 경기 부양 효과는 제한적"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결국 근로시간 단축이 즉각적인 경기 부양을 위한 수단이 되기는 어렵다"면서도 "선진국화 되는 과정에서 GDP 성장률 하락이 불가피하고 생산성 향상이 임금 상승과 내수 회복으로 이어지는 데 시차가 있기 때문에 장기적인 효과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