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7월 18일 09:4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애플, 아이폰 차기작 탑재 부품 주문량 20% 줄여

신제품 8000만대분 주문한 듯
애플 주가 2%가까이 급락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8-06-09 11:05

▲ ⓒ
애플이 올가을 선보일 새로운 아이폰 시리즈에 탑재될 부품을 전년보다 20% 줄여 주문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8일(현지시간) 미 IT 매체들에 따르면 일본 닛케이는 아이폰 부품 공급체인에 정통한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은 다가오는 아이폰에 대한 부품 주문에 있어 꽤 보수적"이라며 "특히 올해 신모델 3종에 국한하면 지난해 주문량보다 최대 20%나 줄어들 수 있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해 9월 애플이 10주년 기념작 아이폰 X와 아이폰 8, 아이폰 8 플러스를 시장에 내놓기 전에 약 1억대 분의 부품공급을 주문한 것과 비교하면 약 8000만대 분 수준으로 공급량을 줄였다는 얘기가 된다.

핵심 부품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LCD(액정표시장치) 패널과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등이다.

이 소식에 애플 주가는 2% 가까이 급락했다. 애플 주가는 연초 대비 이미 12% 넘게 상승한 상태다.

투자자들은 애플의 이러한 주문 축소가 최근 주춤해지는 아이폰 판매 실적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우려했다. 애플은 앞선 세 분기에 걸쳐 5220만 대의 아이폰을 출하했지만 시장의 기대에는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