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2일 10:5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김동연 기재부장관-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혁신성장 논의

혁신성장 기업현장 간담회서 만나
일자리 창출 및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 모델 논의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8-06-08 16:39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김동연 경제부총리.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을 만나 혁신성장과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등 현안을 논의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오후 경기 하남시 스타필드 하남에서 열린 '혁신성장을 위한 기업 현장 간담회'에서 유통분야의 혁신성장을 위해 정부와 민간의 상호 협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스타필드 하남은 신세계그룹이 운영하는 대형 쇼핑센터이다.

김 부총리는 일자리 창출과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을 위한 새로운 모델을 마련하는 방안 등에 관해 참석자들의 의견을 듣고, 스타필드 하남의 주요 시설물도 둘러봤다.

신세계는 국내 대기업 최초로 주 35시간 근무제를 도입한 바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용진 부회장, 권혁구 신세계그룹 전략실장(사장), 장재영 신세계 대표이사 사장, 이갑수 이마트 대표이사 사장, 임영록 신세계 프라퍼티 대표이사 등 신세계 관계자와 전희형 유알지 대표이사, 한종우 한울허브팜 대표이사 등 협력업체 관계자, 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공정거래원회 등 정부 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김 부총리는 작년 12월 LG그룹 구본준 부회장, 올해 1월 현대차그룹 정의선 부회장, 3월 최태원 SK그룹 회장에 이어 네 번째로 정 부회장을 만났다.
관련기사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