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1일 11:0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ING생명 건강증진형 보험, 배타적 사용권 획득

'국민체력 100'사업 연계 캐시백 상품 '라이프케어 CI종신보험'
금융위의 건강증진형 보험상품 가이드라인 시행 이후 첫 사례

김지성 기자 (lazyhand@ebn.co.kr)

등록 : 2018-06-08 10:46

▲ ⓒING생명

'국민체력100' 사업과 연계한 건강증진형 보험상품인 ING생명의 '무배당 라이프케어 CI종신보험'이 생명보험협회 신상품심의위원회로부터 3개월간의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

8일 ING생명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금융위원회가 '건강증진형 보험상품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이후 이에 맞춰 내놓은 건강증진형 보험상품 중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4월 1일 출시한 이 상품은 업계 최초로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스포츠복지 사업 '국민체력 100'과 연계한 보험 상품이다. 이 상품은 체력인증 결과에 따라 보험료를 최대 50만원까지 현금으로 돌려줘 유용성 측면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배타적 사용권 부여에 따라 앞으로 다른 생명보험사는 3개월 동안 이와 유사한 상품을 출시할 수 없다.

박익진 ING생명 부사장은 "라이프케어 CI종신보험은 정부(국민체육진흥공단)와 회사, 그리고 ING생명의 걷기 어플리케이션인 '닐리리만보'가 결합된 선도적인 건강증진형 보험"이라며 "ING생명은 이번 배타적 사용권 획득을 계기로 고객의 건강증진과 손해율 개선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는, 4차산업 기반의 보험상품을 선보여 소비자 편익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부사장은 이어 "향후 축적된 데이터를 위험률에 반영해 보험료 할인까지 연동할 수 있는 상품도 선보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체력 100'은 국민체육공단이 주관하는 대국민 스포츠복지 사업으로 만 13세 이상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근력·근지구력·유연성 등 체력상태를 과학적으로 측정해 인증서를 발급하고 인증등급에 따라 맞춤형 운동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