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2일 10:5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부산모터쇼]메르세데스-벤츠, 130년 자동차의 '역사와 미래'

'최초로부터 미래를 향해'를 주제로 자동차의 역사 조명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더 뉴 E 300e'·'더 뉴 S 560 e' 공개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18-06-07 09:23

▲ 더 뉴 E300e. ⓒ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8일 개막하는 2018 부산국제모터쇼에서 '최초로부터 미래를 향해(The Future Begins in the Past)'라는 테마로 자동차의 역사, 현재, 미래를 아우르는 다양한 컨셉트카와 신차를 공개하고 클래식카를 전시한다고 7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기존 모터쇼 전시 형식을 탈피, 흡사 자동차 박물관을 연상케 하는 전시관을 마련했다. 창업자 칼 벤츠(Carl Benz)가 발명한 세계 최초의 내연기관 자동차인 '페이턴트 모터바겐(Patent Motorwagen)'을 시작으로 메르세데스-벤츠가 이룩해온 130여 년간의 자동차 산업 발전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특별한 전시를 기획했다.

동시에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 브랜드이자 미래 모빌리티를 표방하는 'EQ 브랜드'를 핵심으로, 자사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 'CASE*'를 구체화하고 벤츠가 향후 만들어갈 미래 방향성을 제시하며 본격적인 국내 전기차 시장 주도권 강화에 나섰다.

벤츠 코리아가 이번 부산국제모터쇼를 통해 선보이는 차량은 컨셉트카와 신차, 클래식카를 포함해 총 16종이다.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더 뉴 E-클래스의 최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EQ Power) 모델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 300 e(The New Mercedes-Benz E 300 e)'와 국내 최초로 공개하는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S 560 e(The New Mercedes-Benz S 560 e)' 및 '컨셉트 EQA(Concept EQA)'를 포함한다.

◆'EQ 브랜드'로 전기차 리더십 확보

2018 부산국제모터쇼를 통해 전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더 뉴 E 300 e는 베스트셀링 프리미엄 세단인 10세대 E-클래스의 최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로, 배기가스 배출이 없는 순수 전기 모드로 최대 약 50km(유럽 기준)까지 주행할 수 있다.

전기모터만으로 122마력의 힘을 발휘하며 최신 9단 자동변속기(9G-TRONIC)에 기반을 둔 3세대 하이브리드 변속기를 통해 엔진과 모터가 힘을 합치거나 어느 한쪽의 힘만으로도 주행이 가능하다.

국내 최초로 공개되는 S 560 e는 지난해 9월 프랑크푸르트국제모터쇼를 통해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S-클래스 라인업에 새롭게 추가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으로 럭셔리함을 넘어 친환경성을 겸비한 것이 특징이다. 3.0리터 V6 엔진과 122마력의 전기모터를 탑재하고 최신 리튬이온배터리 기술을 적용해 전기모터만으로 최대 50km(유럽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 더 뉴 S560e. ⓒ벤츠코리아

EQ 브랜드 최초의 컴팩트 사이즈 컨셉트카, 컨셉트 EQA는 전기 구동화를 향한 메르세데스-벤츠의 비전을 명확히 보여주는 모델이다. 60kWh 이상의 배터리를 탑재해 최대 4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고, 두 개의 전기모터는 최고 출력 270마력, 최대 토크 51.0kg.m를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5초 이내에 도달한다.

지난 5월 공개된 AMG 프로젝트 원은 EQ 파워+(EQ Power+)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을 채택한 하이퍼카로 AMG가 그리는 드라이빙 퍼포먼스의 미래를 보여준다. 1.6리터 V6 터보차저 엔진과 4개의 전기모터는 1000마력 이상의 최고 출력과 최고 속도 시속 350km 이상의 폭발적인 성능을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200km까지 6초 이내에 도달하는 놀라운 가속 성능을 자랑한다.

지난 4월 국내 출시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더 뉴 GLC 350 e 4MATIC과 함께 오는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는 베스트셀링 미드 사이즈 세단 C-클래스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더 뉴 C 350 e도 만나볼 수 있다.

▲ EQA 컨셉트. ⓒ벤츠코리아


◆최신 커넥티드카 기술과 인공지능(AI)의 만남

메르세데스-벤츠는 세계 최대 가전제품 박람회 CES 2018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돼 사용자 경험의 혁신을 제시한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를 시연, 공개하며 사용자 경험에 있어서도 자동차 기술의 개척자로서의 면모를 확실하게 드러낸다.

지능형 음성 제어 기능은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을 기반으로 사용자에 맞게 개별화되어 차량과 운전자, 탑승객 간의 정서적인 연결(Emotional Connection)을 형성한다. 차량 내 비서와 같은 MBUX를 통해 사용자는 텔레메틱스, 인포테인먼트, 편의 장비 등을 모두 조작할 수 있다.

"안녕 벤츠?"라는 부름에 시스템은 반응하고 작동하며 자연스러운 한국어 소통을 완벽하게 지원한다. 이를 위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RD 센터에서 다양한 연구 및 시험을 진행했다.

차량 내 사용자 경험에 있어 새로운 시대를 열 MBUX는 내년 초 국내 출시될 더 뉴 A-클래스를 통해 최초로 도입될 예정이다.

'벤츠의 명성' 클래식카도 한자리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세계 최초의 내연기관 자동차인 '페이턴트 모터바겐(Patent Motorwagen)'을 비롯해 '메르세데스(Mercedes)'라는 브랜드 명칭을 최초로 사용하고 현대적 자동차의 기본 요소를 모두 갖추고 있는 ‘메르세데스-심플렉스(Mercedes-Simplex)’ 등 역사적 가치가 있는 모델 총 10대를 전시한다.

1886년 칼 벤츠에 의해 개발된 페이턴트 모터바겐은 세계 최초로 발명한 가솔린 자동차이자, 세계 최초로 특허를 받아 가솔린 자동차 역사의 시작을 알린 차로도 유명하다. 이동성에 새로운 차원의 혁신을 불러온 페이턴트 모터바겐의 특허 문서는 유네스코(UNESCO) 세계기록문화유산으로도 등재됐다.

또한 S-클래스의 효시인 '메르세데스-벤츠 220 카브리올레 B(Mercedes-Benz 220 Cabriolet B)'와 독보적인 플래그십 차량 '메르세데스-벤츠 600 풀만(Mercedes-Benz 600 Pullman)' 등이 전시되며 과거부터 이어져 온 최고급 세단 제작 브랜드로서의 명성을 확고히 보여준다.

▲ 페이턴트 모터바겐. ⓒ벤츠코리아

이와 함께 당대 최고 수준의 정통 스포츠카도 함께 선보인다. 최초로 '걸윙(Gullwing)' 도어를 적용한 전설적인 클래식 쿠페 '메르세데스-벤츠 300 SL (Mercedes-Benz 300 SL)'과 수많은 승리와 눈부신 기록을 세운 '실버 애로우(Silver Arrow)'라는 이름으로 익히 알려진 ‘메르세데스-벤츠 W 25(Mercedes-Benz W 25)’도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전시관을 찾은 관람객들은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히 개발된 모바일 도슨트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MB 스마트 가이드(MB Smart Guide)’를 통해 전시 차량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직접 들어볼 수 있다.

더불어 이번 부산국제모터쇼 기간 동안 더 뉴 GLC 350 e 4MATIC의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해 방문객들은 메르세데스-벤츠 최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기술의 뛰어난 성능과 효율성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이밖에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전국 50여개 특성화 고등학교의 자동차학과를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자사의 사회공헌 프로그램 ‘모바일 아카데미(Mobile Academy)’ 특강에 참여하고 있는 경상·전라지역 학생 및 교사 200여 명을 초대해, 메르세데스-벤츠 자동차의 역사와 미래를 경험하고 꿈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