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9일 17:3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바이오로직스, '2018 BIO 인터내셔널 컨벤션' 참가

'2018 CMO Leadership Awards' 2년 연속 전관왕 수상 강조
창사 이래 8년 '개근' 단기간 글로벌 바이오 기업 자리매김

임태균 기자 (ppap12@ebn.co.kr)

등록 : 2018-06-05 10:30

▲ 삼성바이오로직스의 '2018 BIO 인터내셔널 컨벤션' 참가 부스 모습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74개 국가 바이어를 대상으로 약 110건 미팅 통해 바이오사업'End·to·End' 서비스 등 자사 경쟁력을 강조했다.

5일 삼성바이오가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바이오산업 전시 및 컨퍼런스인 '2018 BIO 인터내셔널 컨벤션'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는 창사 첫 해인 지난 2011년부터 올해까지 한 해도 빠짐없이 8년째 단독 부스를 마련해 참가하고 있다.

올해로 25회째를 맞는 이 행사는 1993년 설립된 미국의 바이오협회 (Biotechnology Industry Organization)에서 주최하는 행사로 매년 미국 내 주요 바이오 클러스터가 형성된 도시를 돌아가며 개최된다.

올해는 세계적으로 헬스케어 부문에서 뛰어난 성과를 보이고 있는 하버드, MIT, 보스턴 대학 등 다수의 교육기관과 250여 개의 바이오 제약기업 및 20여 개의 대형 병원이 위치한 미국 보스턴에서 현지 시간으로 지난 4일부터 7일까지 나흘간 계속된다.

세계 1위의 바이오테크 단지인 보스턴 바이오 클러스터는 200만m2 부지에 현재까지 약 18억 달러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5100개가 넘는 스타트업 기업과 5만명이 넘는 고용창출 및 5600여건의 특허를 이끌어 내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도 CMO(Contr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 80건, CDO(Contract Development Organization) 30건 등 약 110건의 미팅을 통해 잠재적인 고객을 발굴하고, 전 세계 주요 바이오 제약社들과의 집중적인 미팅을 통해 삼성의 IT사업 노하우를 BT(Bio Technology)와 융합한 혁신적인 경쟁력을 전파하는 기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본격적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한 CDO사업을 강조하며 글로벌 CDMO기업으로서 바이오 사업의 'End-to-End' 서비스를 통한 고객만족을 강조한다는 전략이다.

해당 행사에는 지난 2017년 기준 1800개 이상의 기업이 전시에 참여했으며 74개 국가로부터 약 1만6100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