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19일 17:3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BGF, 온라인 프리미엄 신선식품시장 출사표

SKT와 전략적 제휴…조인트벤처 체제 운영
이건준 사장 "시장 선도 기업으로 성장"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8-06-04 09:47

▲ [사진=BGF]
편의점 CU(씨유)의 투자회사인 BGF가 온라인 프리미엄 신선식품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BGF는 4일 오전 SK텔레콤 본사 T타워에서 SK텔레콤과 전략적 제휴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SK플래닛의 자회사인 헬로네이처와 신주인수계약을 체결한다.

BGF가 헬로네이처의 유상증자(50.1%)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온라인 프리미엄 신선식품 전문회사인 헬로네이처를 합작법인(조인트벤처)체제로 전환하고, 대표이사는 BGF에서 지명한다.

헬로네이처는 유기농 친환경 제품을 산지와 소비자 간 직접 연결해 주는 서비스를 런칭했다. 전날 자정까지 주문하면 다음날 새벽까지 배송해 주는 '새벽 배송'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선보였다.

현재 가입자 수 50여만명, 제휴 생산 네트워크 1000여개를 보유하고 있다. 최근 3년 평균 매출 성장률 121%를 기록하고 있다.

양측은 이번 제휴를 통해 BGF의 국내 최대 오프라인 유통망을 활용한 30년 유통 노하우와 SK텔레콤의 ICT(정보통신기술) 역량, SK플래닛의 온라인 역량 등이 결합해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헬로네이처가 보유한 전국 1000여개 친환경 제휴 농가 등 검증된 생산자 네트워크를 활용해 오프라인 프리미엄 푸드 시장 진출도 검토하기로 했다.

BGF 이건준 사장은 "온라인 프리미엄 신선식품 시장은 매년 크게 성장하고 있는 블루오션"이라며 "BGF와 SK텔레콤, SK플래닛이 보유한 역량간 시너지를 통해 헬로네이처를 프리미엄 신선 식품 시장의 선도 회사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