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6월 21일 11:0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방통위, 휴대폰 국내외 가격 비교 공개…아이폰7·갤럭시J5 가장 비싸

한국, 단말기 가격 시간 지날수록 타국 대비 비싸져
한국 단말기 출고가 일정 유지되는 반면 외국은 내려가는 경향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8-06-01 16:43

▲ 방통위

방송통신위원회가 우리나라를 포함한 총 17개국의 11개 단말기 가격을 비교한 내용을 공개했다. 2018년 5월 기준이다.

1일 방통위에 따르면 국내 단말기 가격은 최근 출시한 경우 다른 나라와 비교해서 낮았고 출시 후 시간이 경과할 수록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한국은 단말기 출고가가 시간이 지나도 일정하게 유지되나 외국의 경우 출고가가 내려가는 경향이 있기 때문.

가격비교 결과를 살펴보면 삼성 갤럭시S9(64GB)의 국내 1위 이동통신사(SKT) 출고가가 95만7000원으로 계속 유지되면서 지난 4월 두 번째(13개국 中)에서 5월 세 번째(14개국 中)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갤

럭시S8(64GB)은 지난달에 비해 한 단계 떨어진 다섯 번째(14개국中)로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출시 국가에 일본이 추가됐고 한국의 순위 변동은 유로화 환율 인하로 네덜란드의 원화표시 가격이 낮아졌기 때문이다.

LG는 신제품 G7(64GB)을 출고가 89만8700원에 지난달 18일 한국에서 제일 먼저 출시했고 V30(64GB) 출고가는 94만9300원으로 지난 4월 세 번째(8개국 中)에서 5월에는 두 번째(7개국 中)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이는 두 번째로 낮았던 독일의 1위 사업자(O2)의 판매중지 때문이었다.

애플 아이폰X(64GB)의 출고가는 136만700원으로 유지되면서 지난달에 비해 두 단계 떨어진 14개국 중 일곱 번째로 낮았다.

특이한 점은 애플의 아이폰7과 삼성의 갤럭시J5는 다른 나라에 비해 가격이 가장 높았으며 출시한 후 기간이 비교적 오래되거나 중·저가 단말기들이 대체로 가격이 높게 나타났다.

자세한 사항은 오는 4일부터 방송통신이용자 정보포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방통위 홈페이지나 통신요금 정보포털 스마트초이스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