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8년 08월 19일 17:3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아차, 5월 총 24만7176대 판매…전년비 9.0% ↑

국내 신형 K9, K3, 카니발 등 신모델 앞세워 전년대비 8.1% 증가
해외 리오, 스포티지 등 호조에 힘입어 전년 대비 9.2% 증가

이미현 기자 (mihyun0521@ebn.co.kr)

등록 : 2018-06-01 15:39

▲ 2019년형 스팅어ⓒ기아차

기아자동차는 5월 국내서 4만7046대, 해외 20만130대 등 세계 시장에 총 24만7176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국내판매는 신형 K9과 K3 등 신모델을 앞세워 전년 대비 8.1% 늘었고 해외판매도 전년 대비 9.2% 증가하는 등 국내외 모두 큰 폭의 판매증가를 기록해 글로벌 전체 판매는 9.0% 증가를 달성했다.

지난 4월 9.6% 증가에 이어 지난달에도 9.0% 증가로 두 달 연속 10%에 가까운 판매 증가를 기록했으며, 올해 들어서도 2월 판매가 8.4% 감소한 것을 제외하고는 꾸준히 플러스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연간 누적 판매도 113만 4170대로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를 기록하는 등 본격적인 실적 반등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국내에서는 최근 출시된 신형 K9(THE K9)과 K3의 신차 효과와 함께 올해 3월 출시된 카니발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판매가 큰 폭으로 늘어난 데 힘입어 8.1% 증가를 기록했다.

해외 판매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투입된 스토닉, 스팅어 등 신규 차종 판매와 함께 새롭게 투입된 해외 전략형 모델인 신형 프라이드(리오)와 스포티지의 판매가 중국과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늘어나 올해 들어가 가장 큰 폭인 9.2% 증가를 기록했다.

지난달 기아차의 차종별 글로벌 판매는 스포티지가 국내에서 2856대, 해외에서 4만5218대 등 총 4만8074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이어서 프라이드(리오)가 3만2078대, K3가 3만 654대 판매됐다.

기아차 관계자는 “신형 K9이 좋은 반응을 얻으며 역대 월간 최다 판매 기록을 세웠고 신형 K3 역시 인기를 지속하고 있다”며 “쏘렌토, 카니발 등 강세를 유지하고 있는 RV 모델과 함께 앞으로의 판매 확대를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최근 출시된 신형 K9과 K3가 승용 모델의 판매를 이끌었고 최근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상품성을 크게 높인 카니발이 선전하며 4월에 이어 두 달 연속 높은 판매 증가율을 기록했다.

특히 K9은 한층 고급스러워진 디자인과 각종 최신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 등이 좋은 반응을 얻으며 1705대(일부 구형 모델 포함)가 판매돼 역대 최다 월간판매 기록을 달성했다.

K3 역시 지난달 전년 대비 122.9% 증가한 5024대(일부 구형 포함)가 팔려 3개월 연속 5000대를 넘어섰다.

또한 K5 페이스리프트 모델도 전년 대비 7.0% 증가한 3613대가 판매되는 등 최근 새롭게 투입된 신형 K시리즈 모델들이 고른 판매 성장을 기록했다.

이 외에도 지난해 말 페이스리프트 모델 출시 이후 큰 폭으로 판매가 늘어난 레이가 전년 대비 34.7% 증가한 2,282대가 팔렸고, 스팅어도 올해 들어 가장 많은 669대가 판매됐다.

RV 시장에서는 지난달 출시된 카니발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전년 대비 29.9% 증가한 8002대 판매됐으며, 기아차의 대표 SUV 모델인 쏘렌토도 5559대로 꾸준한 판매량을 기록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최근 출시된 기아차의 대표 승용 모델인 K시리즈 모델이 좋은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며 “카니발은 2014년 신차 출시 당시보다도 더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고 4월 말 출시된 쏘렌토 상품성 개선 모델도 최근 계약이 크게 늘고 있어 승용과 RV 모델 모두 고른 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기아차의 5월 해외판매는 전년 대비 9.2% 증가한 20만130대를 기록했다. 월간 해외판매가 20만대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 11월 20만 7,973대를 기록한 이후 6개월 만이다.

지역별로는 중국을 비롯해 러시아, 중남미, 아시아태평양 지역 등 신흥 시장에서도 고른 판매 성장을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최근 신규로 투입된 현지 전략형 모델인 신형 프라이드(리오)와 스포티지(현지명 즈파오)가 판매 증가를 이끌었다.

스포티지는 해외 시장에서 총 4만5218대가 팔려 해외 최다 판매 모델로 이름을 올렸으며, 신형 프라이드도 해외 시장에서 전년 대비 13.1% 증가한 3만2078대가 판매됐다,

한편 국내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신형 K3(해외명 포르테)는 하반기 북미를 비롯해 세계 주요시장에 판매가 본격화되면 향후 해외 판매 성장에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된다.
관련기사

SPONSORED